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이내믹 손현주" 29년 연기 장인 변천사



 
29년간 변함없는 연기력으로 변화하고 또 변화한 손현주다.
 
다수의 마당극에 출연하며 연기 생활을 시작한 손현주는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발탁되며 방송에 데뷔했다.
 
1996년 드라마 '첫사랑'에서 밤무대 가수 주정남 역할로 히트곡(‘보고 있어도 보고 싶은 그대’)까지 탄생시키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그는 이후 드라마 '거짓말' '해피투게더' '애정의 조건' '여우야 뭐하니' '조강지처 클럽' '폼나게 살거야' '황금의 제국' 등 수많은 인기 드라마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2005년 '장밋빛 인생'에서 아내 속만 썩이는 바람난 남편을 연기하며 국민 밉상으로 등극했던 손현주는 2009년 '솔약국집 아들들'을 통해 순박하고 친근한 매력의 솔약국집 큰 아들로 등장, 전혀 다른 모습을 선보이며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과시했다.
 
2012년 드라마 '추적자 THE CHASER'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믿고 보는 국민 배우의 반열에 등극한 손현주는 2013년 영화 '숨바꼭질'로 560만 관객을 동원한데 이어 '악의 연대기' '더 폰'까지 연달아 흥행에 성공시켰고, 2017년 '보통사람'으로 모스크바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스크린에서도 맹활약을 펼쳤다.

29년간 변함없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왕성한 활동을 선보인 손현주가 이번에는 스크린 첫 사극에 도전, 또 한번의 변신을 예고한다.

 

8월 개봉을 앞둔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돼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를 그린 팩션 사극이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에서 손현주가 맡은 한명회는 조선 최고의 실세이자 세조를 왕위에 세우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인물로, '하늘의 뜻이 임금에게 있다'는 것을 널리 알리기 위해 조선 팔도의 풍문을 조작하는 광대패 5인을 섭외하고 거대한 판을 기획한다.
 
뾰족한 귀와 두터운 긴 수염, 상대방을 압도하는 매서운 눈빛의 그는 심상치 않은 다크포스를 발산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김주호 감독은 "굉장히 깊은 내공을 가진 배우 분이 반드시 이 역할을 맡아 주시길 바랐다"며 손현주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이를 증명하듯 손현주는 '광대들: 풍문조작단;을 통해 29년 간 탄탄하게 쌓아 올린 연기 내공을 가감 없이 발휘,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