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원진 “김정은 ‘가짜 비핵화’ 알리는 건 국회의원 책무” 반발

지난해 1월 22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서 조원진 대한애국당(우리공화당 전신) 대표와 당원들이 평창올림픽 반대 기자회견에서 한반도기, 인공기를 불태우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월 22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서 조원진 대한애국당(우리공화당 전신) 대표와 당원들이 평창올림픽 반대 기자회견에서 한반도기, 인공기를 불태우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북한 예술단 방남에 반대하며 미신고 집회를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30일 “김정은의 가짜 비핵화를 알리는 기자회견은 국회의원의 책무”라고 반발했다.
 
조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서울역 계단에서 30여분간 진행된 기자회견을 미신고 집회로 둔갑시키려는 것은 문재인씨 정권이 얼마나 김정은에게는 한없이 관대하고 대한민국 국민에게는 냉혹한 정권인지를 명백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기자회견의 취지를 알리는 ‘북한체제 선전하는 평양올림픽 반대한다’는 발언을 억지로 집회 구호인양 왜곡하는 검찰은 헌법이 보장한 국회의원과 국민의 양심과 표현의 자유, 정당활동의 자유를 얼마나 더 억압하려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수현)는 지난 23일 조 대표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조 대표는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방남한 지난해 1월 22일 오전 서울역 앞에서 반대 집회를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채 개최한 혐의를 받는다.
 
우리공화당 전신인 대한애국당은 당시 집회에서 “평창올림픽이 북한 체제를 선전하는 평양올림픽으로 전락하고 있다”며 “국적불명의 한반도기를 등장시키고 마식령스키장에서 공동훈련하는 것은 강원도민과 평창 주민의 땀과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조 대표는 신고 의무가 없는 정당한 기자회견이었다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는 등 집회 요소를 갖췄다고 판단했다.
 
다만 검찰은 집회 참가자들이 인공기와 김정은 위원장 사진을 불태운 행위에 대해서는 집시법 18조가 금하는 ‘방화 등으로 질서를 문란하게 하는 행위’에 해당하는지 수사한 뒤 무혐의 처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