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날두 초청 주최사 상대 첫 손해배상 소송…"티켓값, 정신적 위자료 달라"

지난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에서 경기 내내 벤치에 앉아있던 호날두가 종료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에서 경기 내내 벤치에 앉아있던 호날두가 종료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유벤투스 내한 경기에서 크리스티아노 호날두가 출전하지 않아 불거진 논란과 관련해 손해배상 소송이 처음으로 접수됐다. 
30일 김민기 법률사무소에 따르면 김 변호사는 팀 K리그와 유벤투스 경기를 주최한 더페스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 소장을 인천지방법원에 29일 제출했다. 호날두 출전 논란과 관련해 민사소송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서경찰서, '호날두 사기죄' 수사 착수

 
이번 소송의 원고는 당시 축구경기를 관람한 관중 2명이다. 청구한 손해배상액은 1인당 107만1000원이다. 여기에는 경기 티켓값과 정신적 위자료 등이 포함됐다. 김 변호사 측은 시급히 소장을 제출할 사정이 있어 일단 원고는 2명으로 했지만, 호날두 사태 소송카페를 통해 원고를 추가 모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이들로부터 위임을 받아 여러 회차에 걸쳐 환불 및 위자료 청구의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형사고소는 별도도 준비 중이다. 김 변호사는 “더페스타-협회-유벤투스는 위약금을 주고받으며 자신들만의 파티를 벌이고 있다”며 “우선 지켜보자는 태도보다는 빠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지난 27일 '호날두 사태 소송카페에 팀 K리그-유벤투스 경기로 인하여 재산적, 정신적 손해를 입은 분들이 주최 측, 협회, 호날두 선수, 유벤투스 구단을 상대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호날두의 팬 사인회, 출전을 조건으로 홍보한 점 ▶호날두 방한을 기회로 유소년 축구 꿈나무들 및 에스코트 유소년들로부터 과도한 이익을 챙기지는 않았는지 여부 ▶프리미엄 뷔페와 관련된 내용 ▶주최 측과 유벤투스 구단 간의 계약 내용 등을 쟁점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잇따라 손해배상 집단소송 나설듯

김민기 변호사 측이 더페스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소장. [호날두 사태 소송 카페 캡쳐]

김민기 변호사 측이 더페스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소장. [호날두 사태 소송 카페 캡쳐]

지난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유벤투스와의 친선전에 호날두가 출전하지 않으면서 많은 축구 팬들이 문제를 제기했다. 더페스타 측은 경기 전 호날두가 최소 45분 이상 출전하기로 약속돼 있다고 홍보했다. 일부 팬들은 손해배상 집단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검사 출신 오석현 변호사는 29일 경기 주최 측인 더페스타와 유벤투스, 호날두를 사기죄로 고발했다. 오 변호사는 고발장에 '피해자들은 호날두가 출전한다는 광고를 믿고 비싼 가격의 티켓을 구매했다. 더페스타와 유벤투스 구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피해자들을 속여 60억원 상당의 금액을 편취하였다'고 적었다. 경기 중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 광고가 광고판에 노출된 부분에 대해서도 “더페스타가 불법 스포츠 도박 사업자의 범행을 방조한 것”이라 주장했다.
 
그러나 더페스타 측은  호날두가 포함된 수기 엔트리 명단과 호날두가 45분간 경기를 뛸 것이란 내용이 담긴 계약서 원문 일부분을 공개하며 “호날두 출전하지 않은 거란 사실을 미리 통보받지 못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고발장을 접수받은 서울지방경찰청은 30일 호날두, 유벤투스, 더페스타에 대한 수사를 서울 수서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배당했다.
 
다른 법률사무소에서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들을 모아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 법률사무소 명안, 법무법인 오킴스가더페스타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소송에 참여할 소송단을 모집하고 있다. 법률사무소 명안에만 현재 2000여명이 넘는 참여자들이 모였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