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택거래 감소, 고령화 영향으로…6월 인구이동 45년만 ‘최저’

6월 국내에서 이동한 인구수가 1974년 이후 45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고령화가 가속하고, 부동산 경기 침체로 주택 거래 및 매매가 줄어든 영향으로 분석된다. 
 

출생아 수는 38개월 연속 최저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6월 국내이동’에 따르면 지난달 이동자 수는 48만4000명이었다. 이는 6월 기준으로 1974년(35만6000명) 이후 최저치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11.5%로 전년 동월 대비 1.4% 포인트 감소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우선 부동산 경기가 둔화하면서 주택 매매가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 연속 감소한 것이 원인으로 작용했다. 여기에 입주 예정 아파트도 줄어든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전국 주택거래량은 총 31만 4108건으로 2006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직전 최저치였던 2012년 상반기(34만4000건)보다 약 3만건 가량 감소한 것이다.
 
고령화로 노인인구가 늘면서 이동이 적어진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인구 구조상 이사를 많이 다니는 10~40대 인구가 감소한 반면, 상대적으로 이사를 잘 다니지 않는 60세 이상 고령 인구가 늘어난 영향”이라고 말했다. 
 
시도별 순이동을 보면 경기(1만1594명), 세종(1661명), 제주(396명) 등 6개 시·도는 순유입됐다. 반면, 서울(-6105명), 대구(-1780명), 부산(-1756명) 등 11개 시·도는 순유출이 일어났다. 전체 이동자 중 67.7%는 시·도 내에서 이동했고, 32.3%는 시·도 밖으로 이동했다. 이는 각각 작년보다 11.2%, 10.2% 감소한 것이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같은 경향은 올 2분기로 확대해도 마찬가지였다. 2분기 이동자 수는 총 164만 1000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9만 6000명(5.5%) 감소했다. 이동률 역시 12.8%로 전년 동기보다 0.8%포인트 줄었다. 연령별로는 20대 35만 2000명, 30대 35만 1000명, 40대 24만 1000명 등으로 2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전년동기보다 이동자 수가 감소했다.
 
한편 출생아 수는 역대 최저 수준을 이어갔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2019년 5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해 5월 출생아 수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2700명(9.6%) 줄어든 2만5300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 이후 42개월 연속 감소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그 가운데 2016년 4월 이후 38개월간은 연속으로 최저기록을 경신 중이다. 김진 과장은 “아이를 낳는 주 연령층인 30∼34세 여성 인구가 줄고 혼인도 감소하면서 출생아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