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언론 "한국 불매운동은 청년 '취업난' 때문"

25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 불매운동 시민촛불발언대' 행사에서 서울겨레하나 회원과 시민들이 일본 상품과 전범기업의 로고가 적힌 대형 현수막을 짓밟으며 행진하고 있다. [뉴스1]

25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 불매운동 시민촛불발언대' 행사에서 서울겨레하나 회원과 시민들이 일본 상품과 전범기업의 로고가 적힌 대형 현수막을 짓밟으며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최근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청년 취업난 때문이라는 일본 언론의 주장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요미우리신문은 30일 "일본의 '수출 관리'가 한국의 주력산업인 반도체를 직격하면서 가뜩이나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들이 고용이 한층 더 줄어들 것을 우려해 (일제 불매)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는 견해가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일본 브랜드가 실적 부진으로 한국에서 철수해 국내 고용이 줄어들어도 견딜 수 있겠느냐'는 한국 국회의원의 발언을 익명으로 전하면서 "(불매운동) 반대론이 찬성에 묻히고 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지금까지 한국에서 진행해 온 일제 불매운동 사례와 최근 상황을 비교하며 "오래지 않은 과거와 달리 이번엔 이례적으로 장기화 양상을 띠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1995년 일제 담배 불매운동과 2001년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회원들이 집필한 교과서가 일본 문부과학성 검정에 합격한 데 반발했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모두 단기간에 시들해졌다"고도 했다.
 
매체는 "이번엔 (한국) 언론이 연일 불매운동 확산을 알리고 있다"며 "올해가 '3·1독립운동' 100주년인 점 등이 반일감정을 고조시키는 배경이 된 것 같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독립운동은 못 했지만 불매운동은 한다'는 등 이번 불매운동의 구호를 근거로 들었다.
 
보수 성향의 요미우리는 이번 일제 불매운동을 촉발시킨 자국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수출관리 엄격화'로 표현하는 등 친(親)정부적 시각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일본이 추가 보복으로 내달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할 가능성이 큰 가운데, 외교부는 "외교경로를 통해 기실시 수출규제 조치 철회 및 화이트리스트 제외 추진 중단, 대화와 협의를 통한 외교적 해결 노력 동참 강력 촉구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