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미 “악성종양에 시험관 시술 실패까지 자존감 바닥” 고백

배우 신동미가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배우 신동미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배우 신동미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신동미가 ‘세상을 바꾸는 15분’(세바시)에 강연자로 나서는 모습이 방영됐다. 신동미는 악성종양 판정을 받고 시험관 시술까지 실패했던 사실을 공개했다.
 
신동미. ['세상을바꾸는15분' 캡처]

신동미. ['세상을바꾸는15분' 캡처]

 
신동미는 ‘인생의 바닥일수록 던져야 하는 질문’이란 주제로 첫 강연에 나서 지난해 정기검진을 통해 악성종양을 발견했다고 밝히면서 “비슷한 시기에 아이를 갖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던 시험관 시술도 실패했다”고 말했다.  
 
신동미는 “그러면서 난 배우로서 인간으로서 여자로서 자존감이 낮아졌다”면서 “이 두 사건이 내 삶에 영향을 크게 미쳤다. 연기에 집중할 수 없고 연기는 산으로 갔고 스스로에게 자꾸 실망하게 됐다”라고 고백했다.
 
신동미는 KBS2 ‘왜그래풍상씨’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도 선뜻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그러나 자신의 연기가 누군가에게 위로가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신동미는 “악성 종양은 지금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지금은 악성은 아니고 추적 관찰을 계속해야 하는 상태”라면서 “3개월마다 검진을 받고 있는데 부모님들이 모르고 계신 상태라 (알게 되시면 어떨지)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누구인가’ 이런 질문들이 어떻게 보면 지금의 저를 만들지 않았나 한다. 앞으로도 저는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향해가겠다”고 덧붙였다.
 
신동미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리꾼들의 응원 댓글을 캡처해 “여러분들의 귀한 말씀이 저를 있게 해주셨다. 제가 오히려 힘을 얻었다”며 감사 인사를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