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홀리데이랜드 "앤 마리 측이 공연불가 결정, 각서 주장 사실무근"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 측이 앤 마리 등의 아티스트 공연 당일 취소 논란부터 관객 환불 문제까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을 주최한 공연기획사 페이크버진은 29일 SNS를 통해 기상악화, 일부 아티스트 공연 취소, 안전사고 각서, 타임테이블 및 실시간 지연 공지 미흡에 관한 사과, 환불 안내에 대한 입장을 하나씩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공연 취소는 다니엘 시저와 앤 마리 측의 매니지먼트에서 결정한 일이며 앤 마리에겐 안전사고 각서를 요구한 적도 없다. 해당 내용에 대해 "공연 재개에 있어 안전상의 위험이 없다는 부분을 알려준 프로덕션 업체와 아티스트 측과 자세한 사실 파악 및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앤 마리는 안전사고 각서에 대한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가 지웠다. 관계자는 "앤 마리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며, 아티스트 측 또한 이 내용을 인정하여 현재는 해당 게시물을 내린 상태다. 앤 마리를 비롯한 그 어떤 뮤지션에게도 이 같은 각서에 서명을 요구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운영 미흡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오후 4시부터 강풍이 불어 30분의 무대 점검을 안내했지만 시간이 지연돼 1시간 여가 걸렸다" "타임테이블 및 현장 운영 상황에 관하여 실시간으로 공지를 하지 못한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냈다. 환불을 요구하는 관객들의 항의에 대해선 "28일 하루권은 80% 환불,  양일권은 40% 환불해드리겠다"고 안내했다.

이같은 홀리데이랜드의 입장은 앤 마리가 "내가 공연을 취소한 것이 아니다"며 억울함을 호호소했던 내용과는 상반돼 눈길을 끈다. 앤 마리는 당일 공연 취소에 아쉬워하며 깜짝 게릴라 무료 공연을 열고 한국 팬을 만났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