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 취소한 문 대통령, 지난 주말 제주 다녀왔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현안으로 올해 계획한 여름 휴가를 취소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부터 이틀간 김정숙 여사 등 가족들과 제주도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27일 오전 제주의 한 식당을 방문한 문 대통령. [사진 제주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현안으로 올해 계획한 여름 휴가를 취소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부터 이틀간 김정숙 여사 등 가족들과 제주도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27일 오전 제주의 한 식당을 방문한 문 대통령. [사진 제주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

여름 휴가를 취소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제주도에 내려가 주말 동안 머물렀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29일 “주말을 통해 가까운 지인을 찾아뵀다”며 “연차를 사용한 건 아니다”고 전했다. 부인 김정숙 여사도 동행했다.
 
전날 청와대 춘추관은 문 대통령이 2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예정된 하계휴가를 취소하고 정상근무한다고 공지했다. 국내외 현안 해법 모색에 집중하려는 뜻으로 해석됐다.
 
‘사실상 축소된 형태의 휴가 아니냐’는 지적에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국정을 무한 책임지는 공직자한테도 주말과 평일이 있다”며 “평일에 연차 내는 게 통상적인 휴가이지, 주말이라면 개인일정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제주 방문은 지난해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이어 같은 해 10월 국제관함식 이후 1개월여 만이다. 셔츠 차림의 문 대통령이 현지 식당에서 한 할머니와 악수하는 모습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알려지기도 했다. 김정숙 여사와 손자도 식당에 동행했다고 한다. 아들 준용씨나 딸 다혜씨가 함께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비공식적으로 김정숙 여사와 제주를 찾곤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 때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주영훈 경호처장과 조한기 제1부속실장 등으로 수행 인력을 최소화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에 머무는 동안 송기인 신부 명의로 돼 있는 가톨릭 관련 시설에 잠시 들렀지만 송 신부를 만나지는 않았다고 한다. 송 신부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멘토’이자 민주화 운동 동지다.
 
서울로 복귀한 문 대통령은 29일 매주 월요일 열리는 수석·보좌관회의를 열지 않았다. 대신 참모진의 보고를 받으며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책 등을 논의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