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계 저축은·대부업체 대출 17조…자금 회수 땐 서민 피해

일본의 한국에 대한 무역 보복에 이어 금융회사를 통한 ‘금융 보복’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일본 금융회사가 한국에서 금융자금을 회수하더라도 국내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계 은행 국내 자산 67조원
한국 은행 총자산의 2.5% 불과
자금 빼가도 영향은 거의 없어

29일 국책연구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일본 금융자금의 회수 가능성 및 파급 영향 점검’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계 은행이 보유한 대(對)한국 자산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563억 달러(약 66조7000억원)로 한국 내 298억 달러, 일본 내 155억 달러, 기타 11억 달러 등이다. 글로벌 은행의 대한국 자산 규모(2894억 달러) 가운데 일본 비중은 15.6%로, 미국계(27.3%)·영국계(26.4%)에 이어 세 번째로 규모가 크다. 하지만 우리나라 은행의 총자산(2조2602억 달러)과 비교하면 2.5% 수준이다.
 
분야별로는 일본계 은행의 국내 기업 여신은 23조5000억원으로 70%가 대기업에 집중됐고 중소기업 비중은 1% 내외다. 재무구조가 건전한 대기업에 집중됐기 때문에 일본의 금융자금 회수가 한국의 시스템 리스크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는 게 KIEP의 분석이다.
관련기사
 
금융 부문 전체로의 영향은 이처럼 제한적이지만 저축은행·대부업 등 서민금융 업계만 놓고 보면 불안 요인은 남아 있다. 금융감독원이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과 민중당 김종훈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국내 여신(대출)은 17조4102억원으로 전체 저축은행·대부업 여신(76조5468억원)의 22.7%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저축은행 업계에서 일본계의 여신은 10조7347억원으로 18.1%다. 79개 저축은행 중 일본계가 대주주인 곳은 SBI와 JT친애·OSB·JT 등 4곳이다. 대부업계에서는 6조6755억원으로 38.5%를 차지했다. 대부업계 1위인 일본계 산와머니를 비롯해 총 19곳이다. 은행 등 다른 금융권과 비교하면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일본계 쏠림 현상이 두드러진다.
 
국내 대표적 서민금융시장인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대출 상당 부분을 일본계가 잠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이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급전을 구하려는 서민들에게 어려움을 줄 가능성이 제기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는 일본계의 비중이 워낙 큰 만큼 일본계 자금 공급이 줄어들면 상당 부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이들 업체가 일본 정부의 영향을 받아 실제로 자금 공급을 줄일지는 미지수이지만 흐름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해용·정용환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