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상돈 “日의원들, 대화 파트너로 이낙연 총리 거론”

이낙연 국무총리.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 [뉴시스]

 
일본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의원회의에 참석한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은 29일 “일본 측에서 우리 측 협상 파트너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대화할 수 있다는 메시지가 분명 있었다”고 밝혔다.
 
국회 방미단 소속인 이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 총리가 특사로 가는 방안이 일본 의원 입에서 거론됐느냐’는 질문에 “누가 말했는지 특정할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일본 입장에서 (경제보복 문제를) 협상으로 풀기 위해서는 대화 파트너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 총리가 언론인 시절 일본 특파원을 지냈고, 일본 사람들이 보기에 대화가 된다고 본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 측은) 기업 매각 조치가 실제로 들어가 현금화하게 되면 굉장히 심각한 문제가 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며 “이는 기업 매각을 지연시켜주면 얼마든지 한국과 대화와 협상으로 풀 수 있다는 말”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일본 자민당보다는 야당 소속 의원들이 더 여유 있고 유연한 입장을 보였다”며 “특히 일본 측 단장인 이노구치 쿠니코 자민당 참의원도 대화 창구와 기회가 열려 있다는 메시지를 줬다”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