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B맥주 출고가 내리자…도매상 "제값 받아라" 반발, 왜?



[앵커]



싼 값에 팔겠다는데도 제 값을 받으라고 으름장을 놓는 희한한 일이 있습니다. OB 맥주가 출고 가격을 내리겠다니까 주류 도매상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오르락내리락 널뛰기 가격이 이유였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OB맥주는 다음달까지 맥주 값을 한시적으로 내렸습니다.



대표 제품인 500mL 카스 병맥주 출고가를 56원 내렸고 발포주인 필굿은 최대 41% 할인 중입니다.



일본 맥주에 맞서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그런데 주류도매상들이 할인을 중단하라면서 들고 일어났습니다.



받아들이지 않으면 협찬을 중단하고 빈 병 반납을 안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얼마전에 가격을 올려놓고 이번에 다시 내리는 바람에 손해를 보게 됐다는 것입니다.



OB 맥주는 지난 4월 가격을 올린 뒤 공격적으로 판매에 나섰습니다.



주류도매상들은 이때 OB 맥주가 결제를 늦춰주는 등 편의를 봐주면서 사재기를 유도했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갑자기 가격을 내리면 이미 비싼 값에 산 도매상들만 손해라는 주장입니다.



[주류도매업중앙회 관계자 : 갑자기 가격을 내리면 재고 떠안은 사람들은 손해 보라는 거 아닙니까? 기존에 있는 재고를 인하된 가격에 팔 수밖에 없잖아요.]



OB맥주는 사재기를 강요한 적이 없고 소비자를 위한 할인 행사일 뿐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경쟁사인 하이트가 신제품 테라를 내놓은 뒤 OB맥주의 뒤를 바짝 따라붙자 서둘러 가격 인하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JTBC 핫클릭

선두 내준 아사히 맥주, 2위도 위태…화장품도 매출 '뚝' 광화문광장서 '아베 규탄' 촛불 집회…"광복절까지 계속" "학용품도 일본제품 안 사요"…학생들도 '불매운동' 대학생 단체, 일본 후지TV 서울 지국서 '기습 시위' '항공권 환불' 절반이 일본행…여행객들 동남아로 대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