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영 아나운서 "로마 불가리 전시회, 한복을 기모노라 표기"

[사진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가 한복을 기모노라 설명한 명품 브랜드 불가리 측에 정정을 요청했다.
 
정 아나운서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주 아내와 로마에 여름휴가를 다녀왔고 세인트 안젤로 성에 들렀다가 불가리의 ‘불가리의 역사, 꿈’ 기획전시회를 봤다”며 “그곳에서 아름다운 한복을 봤고 어떤 연유로 이 아름다운 의상이 여기에 전시된 것인지 설명을 확인하다 이 옷을 한복이 아닌 기모노라고 설명을 한 것을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한복과 기모노는 비슷하지 않다. 완전히 다른 옷”이라며 “한국인과 일본인이라면 서로가 한복과 기모노를 구분할 수 있다. 그래서 저도 이 의상이 한복이라는 것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사진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전시물을 설명하는 글에 따르면 블랙 실크 ‘기모노’는 1960년 후반 작품으로, 전설적인 디바 마리아 칼라스가 소장하던 의상이다.
 
정 아나운서는 “전설적인 디바, 마리아 칼라스가 이렇게 세련된 한복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은 매우 기쁘지만 불가리 같은 세계 패션에 영향력이 큰 럭셔리 기업이 위와 같은 실수를 한 점은 매우 아쉽다”며 “그렇기 때문에 꼭 정정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아나운서는 “만약 세인트 안젤로 성을 들른 어떤 젊은이가 이 의상에 영감을 받아 훗날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성장해 ‘제게 가장 큰 영감을 준 작품은 로마의 세인트 안젤로 성에서 열린 불가리의 전시회에서 본 기모노였습니다. 그 충격을 잊을 수가 없네요’라고 인터뷰를 하게 된다고 생각해보라”며 “불가리가 꼭 알았으면 한다. 위 의상은 기모노가 아니라 한복이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 아나운서는 이 글을 영어로도 올렸으며 불가리 공식 인스타그램을 태그하기도 했다.
 
한편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는 현재 ‘주간야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