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야 3당 원내대표 '안보 국회' 열고 추경안 처리 합의…8월 1일 본회의 연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가운데)·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등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안보국회·추경처리 합의 및 7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가운데)·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등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안보국회·추경처리 합의 및 7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비롯한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29일 오후 4시 30분부터 이인영(민주당)·나경원(한국당)·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1시간여에 걸친 회동 끝에 합의문을 도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여야는 ▶안보국회 일환으로 운영위·국방위·외교통일위·정보위 개최 ▶러시아·일본·중국의 영토주권 침해 규탄 결의안 채택 ▶일본 경제보복 대응방안 포함한 추경안 심의 재개 ▶8월 1일 본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 및 민생법안, 영토주권 침해 규탄 결의안, 인사에 관한 안, 추경안 처리에 동의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이날 브리핑에서 북·중·러·일의 최근 움직임을 전하며 “엄중한 안보 현실에서 조속히 안보 국회를 열어서 이와 관련된 현안을 짚는 게 중요하다”며 “이번 주 안에 추경안 심사를 완료해 처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여(추경)·야(안보 국회)가 7월 임시국회를 주장하며 요구했던 것을 하나씩 주고받은 셈이다.  
 
7월 임시국회 회기가 시작된 29일 오후 국회를 찾은 시민들이 텅빈 본회의장을 관람하고 있다.   이날 국회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의 확답을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과 '원포인트 안보국회'를 주장하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과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며 개회식조차 열지 못했다. [연합뉴스]

7월 임시국회 회기가 시작된 29일 오후 국회를 찾은 시민들이 텅빈 본회의장을 관람하고 있다. 이날 국회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의 확답을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과 '원포인트 안보국회'를 주장하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과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며 개회식조차 열지 못했다. [연합뉴스]

이인영 원내대표는 “조금 늦었지만 추경안을 조속히 처리할 수 있는 길이 열려 그나마 다행”이라고 했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가 안보와 민생 경제가 가장 최우선으로 정치가 존재하는 이유다. 늦은 감이 있지만 어렵사리 합의가 이뤄져 두 분야에서 국회가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 기쁘다”고 했다.  
 
다만 이번 합의엔 그동안 한국당이 주장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북한 목선 관련 국정조사는 빠졌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7월 임시국회에선 연계하지 않기로 했다. 정경두 장관 해임안은 잠시 보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합의대로 추경안이 다음 달 1일 통과된다면 지난 4월 국회에 제출된 지 98일 만이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