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의당 “임신중지약 미프진 도입 논의 빨리 시작하자”

정품 낙태약을 판다고 광고하는 불법 사이트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인터넷 사이트 캡처]

정품 낙태약을 판다고 광고하는 불법 사이트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인터넷 사이트 캡처]

국회에서 임신중단약인 ‘미프진’ 국내 도입 논의를 서두르자는 주장이 나왔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미프진 도입 논의로 여성들의 선택권을 넓혀야 한다”라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정부는 불법낙태약 복용으로 위험에 처한 여성들을 언제까지 수수방관 할 것이냐. 임신중지약 미프진 도입 논의를 조속히 시작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온라인 불법 낙태약 판매 적발 건수가 매년 늘고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중앙일보의 2019년 7월 29일 보도에 나온 사례를 인용했다. 그는 “올해 초 자궁 외 임신인줄 모르고 불법낙태약을 복용한 10대 청소년이 응급실에 실려간 사건도 일어났다. 제대로 된 상담과 처방이 있었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비극이다”라며 “인공임신중절과 관련해 한국 여성은 선택권조차 없는 것이다. 단속하면 할수록 안전한 임신중지를 원하는 여성들은 음지에서 약을 구하고, 다시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는 이 악순환을 끊을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최악땐 자궁 들어내는데···불법 낙태약 먹고 응급실 간 10대
 
그는 이어 “이제 낙태죄와 관련한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내려진 만큼, 곧바로 여성들이 임신중단과 관련해 안전한 보건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 특히 미프진은 유통량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법의 사각지대를 빠르게 해소하고, 여성들의 선택권을 넓힐 수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 여성들의 생명과 안전에 책임을 다하는 정부가 되길 촉구한다. 아울러 국회의 입법이 필요한 지점들이 있는 만큼, 정치권도 후속 정비에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