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호르무즈 파병, 국익 차원서 결정”…黃 ‘대적’ 발언엔 “답할 가치 없다”

미군 군함이 지난 18일(현지시간) 이란 무인정찰기(드론)를 격추한 걸프 해역 입구인 호르무즈 해협 분쟁 구역(왼쪽). 영국 정부는 분쟁 구역에서 영국 선적 민간 선박에 대한 호위를 제공하기로 했다. 오른쪽 사진은 영국 해군 구축함 몬트로즈. [연합뉴스·EPA=연합뉴스]

미군 군함이 지난 18일(현지시간) 이란 무인정찰기(드론)를 격추한 걸프 해역 입구인 호르무즈 해협 분쟁 구역(왼쪽). 영국 정부는 분쟁 구역에서 영국 선적 민간 선박에 대한 호위를 제공하기로 했다. 오른쪽 사진은 영국 해군 구축함 몬트로즈. [연합뉴스·EPA=연합뉴스]

청와대는 29일 호르무즈 해협 파병 여부에 대한 정부의 입장에 대해 “어떤 결정을 내리더라도 국익의 기준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호르무즈 파병에 대한 정부의 공식 입장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호르무즈에 청해부대를 파견할지 여부는 현재까지 결정된 바는 없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우리 선박 보호를 위해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여러 가지 가능성에 대비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태”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연장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어떤 결정도 내린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소미아 파기라는) 또다시 자충수를 두지 않을까 걱정된다”라며 “전작권(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한 입장도 말씀해 달라”고 문 대통령의 입장을 요청했다.
 
또 이 관계자는 지난 26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우리의 ‘대적(大敵·수가 많고 세력이 강한 적)’, 우리가 이겨야 할 상대방은 문 대통령 그리고 더불어민주당”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답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했다. 앞서 황 대표의 ‘대적’ 발언에 대해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적이라 생각한다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이 관계자는 ‘27일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소형 목선에 대한 합동조사 종료 전에 신속히 발표한 것에는 이유가 있나’라는 물음에는 “통상적으로 합동 조사를 하고 대공 용의점이 있는지 등을 판단해 매뉴얼에 기초해 공개 여부를 결정하지만, 다만 NLL을 넘어오는 상황들에 대해선 군이 면밀히 파악하고 있고 이 상황 자체에 대해 국민께 알릴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일본 주재 총영사가 부하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사실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수사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