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폭력 혐의’ 트로트 가수 신웅, 검찰 수사받아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수원지방검찰청이 트로트 가수 신웅(65, 본명 신경식)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수원지검은 지난 7월 신씨의 사건을 조사해 온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부터 사건을 이송받아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신씨는 지난 2014~2015년 작사가 A씨 등 여성 3명을 성폭행하거나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3~4월 A씨 등은 신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신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같은 해 6월 신씨를 검찰에 송치했지만 역시 같은 해 12월 검찰은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신씨는 조사에서 성폭력 혐의를 부인했다. 이에 A씨 등이 항고하자 서울고등검찰청은 재기수사 명령을 내렸다. 
 
수원지검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건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