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IS] 앤 마리·빈지노 "취소통보 받아"…홀리데이랜드의 책임전가?


영국 가수 앤 마리도, 래퍼 빈지노도 주최 측의 취소 통보로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에 불참한다고 공지했다. 반면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측은 "취소된 아티스트의 공연에 대한 온라인 상의 근거 없는 루머들에 대한 입장을 내겠다"며 공연 취소의 책임을 다른 곳으로 돌리는 듯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지난 27일과 28일 양일간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는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이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전날 공연이 일부 취소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국 팬들을 만날 기대감에 사로잡혔던 앤 마리는 트위터를 통해 "주최 측이 안전 문제로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했다"고 알렸다. 빈지노 또한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예정되어 있던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에서의 무대가 강풍으로 인한 안전상의 이유로 부득이하게 취소가 되었다는 통보를 받았다. 너무 아쉽다. 저를 보러오신 팬분들 정말 오래 기다리셨을 텐데 이런 소식을 전하게 되어 미안한 마음이 크다. 그래도 남은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고 하니 재밌게 즐기시고 무엇보다 안전하게 귀가하시기 바란다"고 직접 팬들에 공지했다.

하지만 주최 측의 입장문은 달랐다. 당일 전광판 등을 통해 "다니엘 시저와 앤 마리의 공연은 뮤지션의 요청으로 취소됐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안내한 것. 이를 확인한 다니엘 시저와 앤 마리 측은 곧장 반박했다. 앤 마리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내가 결코 취소한 것이 아니다. 전 세계에 이 글을 알려달라"고 억울해 했다. 다니엘 시저의 스태프도 SNS에 "취소 통보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아티스트의 입장에 반하는 주최 측 태도에 팬들은 즉각 반발했다. 온라인을 통해 공연 취소 논란이 확산됐다. 이 가운데 앤 마리는 사비로 파라다이스시티 내 공연장을 빌려 무료 공연을 열어, 주최 측의 거짓 해명이라는 주장에 여론이 모아졌다. 특히 호날두가 한국 팬을 대한 태도와 비교되면서 앤 마리의 무료 게릴라 공연은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팬들의 해명 요구에 주최 측은 "28일 취소된 아티스트의 공연에 대한 온라인 상의 근거 없는 루머들에 대한 입장을 비롯, 28일(공연이 취소된 날) 종합적 상황 규명과 안내, 그리고 관객 분들에 대한 보상 체계를 준비하기 위해 프로덕션, 공연장, 기획사를 비롯한 관계 업체들이 내부 논의 중에 있다. 오늘 중으로 최종 공지드리겠다. 기다려주시는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실망감을 안고 돌아가신 많은 관객 분들께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