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기파’ 이강인 프리킥 손동작의 진실

지난달 12일 에콰도르와의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이강인은 최준에게 재치 넘치는 프리킥 패스를 했다. [SBS 캡처]

지난달 12일 에콰도르와의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이강인은 최준에게 재치 넘치는 프리킥 패스를 했다. [SBS 캡처]

20세 이하(U-20) 월드컵 국가대표팀 임재훈 전력분석관이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이강인(18·발렌시아)이 보여줬던 표정연기와 손동작에 대한 진실을 밝혔다.  
 
임 분석관은 2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과 함께 출연해 에콰도르와 4강전 프리킥 상황에서 침투 패스로 최준(20·연세대)의 골을 어시스트한 이강인의 손동작에 대해 “제가 물어봤다 ‘도대체 이거(턱 만진 거) 왜 한 거야’라고 물었더니, (턱에) 뾰루지가 나서 간지러워서 긁고 있었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강인의 손동작에 대한 언급은 ‘집사부일체’ 멤버들(이상윤·세형·이승기·육성재)이 축구 경기를 체험하면서 그라운드 위에서 대화를 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나왔다. 이들은 정 감독을 사부로 만나 원포인트 축구 레슨을 받았다.  
 
2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임재훈 국가대표팀 전력분석관이 이강인의 손동작에 대해 말하고 있다. [SBS 캡처]

2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임재훈 국가대표팀 전력분석관이 이강인의 손동작에 대해 말하고 있다. [SBS 캡처]

임 분석관은 이들에게 “밖에선 이렇게 말을 많이 하시는데, 왜 축구 경기를 할 땐 말을 안 하냐”라고 했고, 옆에 있던 정 감독 역시 “진정한 원팀(one team)이 되기 위해선 무엇보다 그라운드 위에서 대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임 분석관은 “예를 들면 U-20 준결승전에서 이강인 선수의 프리킥 순간이 그렇다”며 “최준 선수와 보이지 않는 제스처를 했다”고 했다. 정 감독도 “먼저 최준 선수와 눈을 보면서 아이 콘택트를 잘한 결과 골로 연결할 수 있었던 거다”고 거들었다. 이승기의 ‘턱을 건드린 것이 사인이 아니었느냐’는 물음에 “그건 사인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앞서 최준도 지난달 18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4강전에서 강인이가 프리킥 직전에 표정 연기를 했다기보다는 자연스러운 동작이었다고 보는 게 맞을 거 같다”며 “강인이와 눈이 맞았다”고 밝힌 바 있다.  
U-20 축구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지난달 16일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3:1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골든볼을 수상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U-20 축구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지난달 16일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3:1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골든볼을 수상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