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육상 기대주 양예빈, 29년 만에 여중부 400m 신기록 수립

계룡중 양예빈. 프리랜서 김성태

계룡중 양예빈. 프리랜서 김성태

'육상 기대주' 양예빈(15·계룡중)이 29년 묵은 한국 여자 중학생 400m 기록을 새로 썼다. 
 
양예빈은 29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제40회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자 중학교 400m 결선에서 55초29로 우승했다. 2위 이수영(가좌여중·1분00초93)을 여유있게 따돌렸다. 전날 200m에서 24초92의 대회신기록을 세운 양예빈은 대회 3관왕에 올랐다.
 
양예빈은 1990년 김동숙이 작성한 여중부 기록(55초60)을 목표로 했다. 그리고 0.31초 단축해 새로운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400m 한국기록(53초67)과 격차는 1.62초까지 줄어들었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18세 이하, 20세 이하, 성인 등 세 부문으로 기록을 정리한다. 2004년 3월 16일에 태어난 양예빈은 18세 이하 아시아 여자 400m 랭킹 7위로 올라섰다. 양예빈보다 좋은 기록을 가진 5명은 모두 2002년, 2003년생이다.
관련기사
양예빈은 지난 5월 전국소년체전 여자 1600m 계주(4×400m) 경기에 출전해 마지막 주자로 50m 이상 앞서 달리던 다른 선수를 제치고 우승했다. 양예빈의 동영상엔 수천 개의 댓글이 달렸다. ‘육상계의 김연아’ ‘계룡 여신’이란 수식어도 생겼다. 중1 겨울 방학 때 필드(멀리뛰기, 세단뛰기)에서 트랙으로 전향한 양예빈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