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WTO 김승호 “불량배한테 얻어맞은 것. 대들어야…안 그러면 동네북 돼”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에 한국 측 수석대표로 참석한 김승호 산업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이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입장문을 읽고 있다. [뉴스1]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에 한국 측 수석대표로 참석한 김승호 산업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이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입장문을 읽고 있다. [뉴스1]

세계무역기구(WTO)에 한국 정부의 수석대표로 참석했던 김승호 산업통상자원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이 일본을 향해 “눈을 뜨고 귀를 열어라”라고 촉구했다. 또 “일본은 국제 여론전에서 실패했다”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주일 대사관에서 언론을 모니터하는 직원분은 제 말을 잘 들으셔서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에게 가감 없이 전달 좀 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25일 세코 산업상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일본 입장을 냉정하게 주장한 일본의 대응을 평가한다’는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의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고 자평하고, “한국이 표결을 요구하자 이를 제지하려고 의장이 나머지 의제를 논의해야 한다며 요구를 중단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실장은 “회의장에서 아무 말도 못하고 뒤에 가서 구시렁대느냐”고 비난했다. 이어 “일국의 대신이나 되셔서 트윗을 보내고 그러시는데 우선 트윗의 내용도 정확하지 않다”며 “대신쯤이나 되면 귀국(貴國)이 취한 조치가 전 세계적으로 어떤 파장을 일으키고 어떤 혼란을 일으켰는지 눈으로 보시고 거기에 대해서 대책을 강구하고 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대신님의 태도는 일본이 저지른 조치가 어떤 평지풍파와 파장을 일으켰는지 지금 못 보고 계신다. 눈을 감고 계시기 때문에 그렇다”고 비난했다.
 
이어 김 실장은 “눈 뜨세요. 그 조치로 인해서 일본 내에서도 많은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 한국인으로 한국의 불평을 말하는 게 아니다. 일본 내의 우려, 전 세계의 우려”라면서 “세코 대신님은 그것을 못 듣고 있다. 귀를 막고 계시기 때문에 그렇다. 귀 여세요”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객관적으로 (현재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일단 일본은 국제 여론전에서 실패했다. 또 워낙 황당무계한 조치이기 때문에 모든 나라, 특히 통상을 아는 사람이라면 입을 다물지 못할 정도로 어처구니없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일본을 ‘싸움에서 진 뒤 구석에서 상처를 핥고 있는 사자의 모습’에 비유했다.

 
또 김 실장은 “동네 꼬마가 불량배한테 한 대 얻어맞았다. 그때는 대들어야 된다. 또 한 대 맞을망정 대들어야 한다”고도 비유했다. 사회자가 “지금 꼬마라고 표현하신 건 어쨌든 경제적으로 우리가 일본보다는 약한 게 현실이니까”라고 말하자 그는 “그렇게 약하지도 않다”고 답했다. 이어 “밖에서 보는 우리나라는 안에서 우리가 스스로 생각하는 것보다는 훨씬 더 힘이 세다”고 강조했다. 또 “꼬마라고 치고 한 대 맞았을 때 가만히 있으면 나중에 또 때린다”며 “다른 나라도 와서 때린다. 동네북이 된다. 한 대 더 맞을망정 버텨야한다. 대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