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5억 챙기고 위약금 8억뿐"…'호날두 노쇼' 보상 가능할까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한국 경기 결장에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행사를 주최한 ‘더페스타’를 향한 티켓 비용 환불 집단소송 움직임이 구체화하고 있다.  
 
더페스타는 26일 호날두가 소속된 이탈리아 축구팀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인 ‘팀K리그’의 이벤트성 친선경기를 총괄했다.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호날두의 출전이 예상되자 친선경기임에도 입장권이 매진됐다. 3일부터 판매가 시작된 입장권은 발매 2시간 만에 매진됐고 가장 비싼 40만 원짜리 프리미엄존 티켓도 15분 만에 동났다. 경기 당일에는 실시간 검색어에 경기가 열리는 서울월드컵경기장이 올라올 만큼 팬들의 기대는 높았다.
 
그러나 12년 만에 한국을 찾은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팬들의 기대와 달리 호날두는 경기 내내 벤치에만 앉아 경기를 지켜봤을 뿐, 워밍업조차 하지 않았다.  
 

관중들, “호날두 때문에 표 산 거니 환불해줘야”

 
법률사무소 명안이 소송단을 모집하는 취지의 글을 올린 건 경기 다음 날인 27일이다. 법률사무소 명안 측은 “‘더페스타’는 호날두의 45분 이상 출전 약속을 전면으로 내세우며 고액으로 티켓을 판매했다”며 “결과적으로 팬들은 티켓 가격에 상응하는 대우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프로축구연맹 및 더페스타의 홍보를 신뢰해 티켓을 구매했던 축구 팬들만 엄청난 손해를 입게 됐다"며 "계약의 주된 내용이 지켜지지 않았으므로 티켓 구매자들은 더페스타를 상대로 채무불이행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를 통해 티켓 구매 금액 중 상당액의 반환 요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끝난 뒤 호날두가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날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뉴시스]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끝난 뒤 호날두가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날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뉴시스]

 
명안의 유형빈 변호사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29일 현재 2100여명의 소송 참여자가 모였고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이들이 원하는 것은 입장료를 일부라도 돌려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착수금은 받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집단소송 전문 법무법인 오킴스도 29일 더페스타를 상대로 입장권 매매계약위반 및 불법행위에 따른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기 위해 원고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오킴스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더페스타가 유벤투스의 계약위반을 문제 삼으며 위약금을 받아내겠다고 하지만 이미 호날두 마케팅 효과로 엄청난 수익을 챙겼을 뿐, ‘호날두 노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이 떠안게 됐다"고 지적했다.
 
관람객들의 손해배상 소송 움직임에 대해 주영글 변호사(법률사무소 해내)도 “관람객들은 호날두가 경기에서 뛰는 걸 보기 위해 구매를 했을 텐데 출전조차 안 했다면 경기를 안 본 거나 마찬가지”라며 “다만 입장료에 대한 전액환불이 될지 혹은 일부만 환불이 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더페스타 측, “우리도 억울하고 곤란”

 
더페스타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더페스타 측은 27일 의견문을 내고 '유벤투스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았고, 무리한 일정은 오히려 유벤투스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한 바 있다. 더페스타와 유벤투스 간에 체약된 계약서에는 호날두 선수가 최소 45분 이상 출전하는 것이 정확히 명시되어 있었고 이를 지키지 않은 건 유벤투스의 계약 위반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더페스타 대표가 27일 공식입장을 내고 "경기 1시간 전 유벤투스 측에서 수기로 작성해 전달한 엔트리 명단에 호날두 선수가 포함돼 있었다"고 밝혔다. 장 대표에 따르면 이 수기 명단은 지난 26일 오후 6시 48분에 전달받았다. [사진 더페스타]

더페스타 대표가 27일 공식입장을 내고 "경기 1시간 전 유벤투스 측에서 수기로 작성해 전달한 엔트리 명단에 호날두 선수가 포함돼 있었다"고 밝혔다. 장 대표에 따르면 이 수기 명단은 지난 26일 오후 6시 48분에 전달받았다. [사진 더페스타]

 
더페스타 대표 장영아 씨는 “우리도 억울하고 곤란한 상황”이라며 “유벤투스 측에 위약금 요구도 하고 항의는 하겠지만 비교가 안 될 정도로 큰 규모의 법무팀을 가지고 있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더페스타와 유벤투스 간에 체약된 계약 자체가 수억원의 위약금이 있다 하더라도 호날두의 선의에 맡길 수밖에 없는 계약구조였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로 장씨는 “위약금은 대전료의 4분의 1 이하"라고 밝혔다. 유벤투스가 받은 대전료는 약 35억원으로 위약금은 8억8000만원 이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