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 멜버른서 90세 할머니 만학도 석사학위 취득 화제

손녀와 함께 졸업식에 참석한 로나 프렌더가스트 할머니. [호주 ABC 방송 홈페이지 캡처]

손녀와 함께 졸업식에 참석한 로나 프렌더가스트 할머니. [호주 ABC 방송 홈페이지 캡처]

호주 멜버른에서 90세 할머니가 석사 학위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졸업식에 참석해 화제다.
 
29일(현지시간)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올해 90세인 로나 프렌더가스트는 지난 27일 호주 멜버른 대학교에서 노화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손녀딸과 함께 졸업식에 참석한 할머니가 학위를 받자 참석자들은 환호하며 축하했다. 프렌더가스트는 "'나이가 너무 많아 못한다'고 할 만큼 늙은 사람은 없다"면서 "공부는 하면 할수록 더 많은 꿈을 꾸게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할머니가 배움에 뜻을 두고 열의를 불태우게 된 계기는 남편과의 사별이었다. 앞으로는 자신을 위한 인생을 살아야겠다고 마음 먹은 그는 80대 후반 나이에 석사 과정에 입학해 공부를 시작했다.
 
멜버른에서 동쪽으로 300㎞ 떨어진 베언스데일에 사는 할머니는 석사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이수했다. 고령의 나이에 다양한 온라인 학습 기술을 배워야 했던 그는 "사진과 발표 준비 등은 익숙해지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할머니를 지도한 멜버른 대학의 로즈메리 맥킨지 교수는 "그는 평생 배우겠다는 열정으로 디지털 공부 방식을 완전히 따라잡았다"면서 "7명 중 1명이 65세 이상인 고령화 사회에서 나이와 상관없이 대학 학위에 도전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선구자"라고 평가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