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ㆍ日 보도엔 적극 대응하지만 北 보도엔 침묵하는 청와대

“최고 지도자 동지(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는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지역에 첨단공격형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연습을 강행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는 남조선 군부 호전 세력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신형 전술 유도무기 사격을 조직하고 직접 지도했다”(26일 조선중앙통신)
 
“조선반도의 평화 분위기를 파괴하는 장본인은 북남선언들과 북남 군사분야합의서 정신을 거리낌 없이 짓밟으며 도발적인 전쟁연습책동에 광분하는 남조선당국”(26일 노동신문)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지역에 첨단공격형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연습을 강행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는 남조선 군부호전세력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신형전술유도무기 사격을 조직하시고, 직접 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사진 출처는 노동신문. [뉴시스]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지역에 첨단공격형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연습을 강행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는 남조선 군부호전세력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신형전술유도무기 사격을 조직하시고, 직접 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사진 출처는 노동신문. [뉴시스]

지난 25일 북한이 동해 상으로 쏜 탄도미사일 2발과 관련 북한 관영 매체들이 남한 정부를 직접 겨냥해 비판한 보도들이다. 이후 사흘이 지나도록 우리 정부는 별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이란 일각의 지적에 “9·19 남북군사합의에 탄도미사일 금지 규정은 없다”고 밝혔을 뿐이다.

 
청와대는 지난 27일 북한 보도에 대한 입장을 내지 않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언론 보도는) 북한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 북한뿐 아니라 그 나라 공식 입장이면 청와대 입장으로 말씀드릴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가 좀 어렵다”고 답했다.  
 

◇北 긍정 보도엔 발 빠르게 화답

이런 청와대 입장은 과거와 온도 차가 있다. 지난 6월 23일 조선중앙통신이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고 보도하자,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즉각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정부는 북·미 정상 간 진행되는 친서 교환이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간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한 게 대표적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韓·日 비판 보도엔 대응

북한 언론의 노골적인 대남 위협 발언에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과 달리, 청와대는 그간 한국과 일본 언론의 정부 비판엔 예민하게 대응해왔다.  
 
지난해 8월 북한 석탄 밀반입 의혹이 불거지자 김의겸 당시 청와대 대변인은 “가장 문제로 삼아야 할 미국이 우리 정부를 신뢰하는데 언론이 이 문제를 부정적으로 보도하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당시 석탄 밀반입 의혹은 미 국무부 산하 공식 기구인 미국의소리(VOA)가 최초 보도했다. 김 전 대변인 논평 이틀 후인 8월 10일 관세청은 “2017년 4~10월 모두 7차례에 걸쳐 66억원 상당의 북한산 석탄·선철 3만5038t을 국내로 불법 반입됐다”고 발표했다.
 
2017년 9월엔 일본 언론과 정부를 비판했다. 당시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 관련, 일본 닛폰 TV가 “(한국 정부가 북한 내 취약계층에게 8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히 화를 냈다”고 보도하자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한미일 정상 간 만남을 둘러싼 악의적 보도와 관련해 해당 언론사와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북한 관영 매체에 실린 것은 북한의 공식입장인데 이를 공식입장이 아니라며 넘어가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국가와 상관없이 일관된 언론관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