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열’ 때문인가…‘기생충’ 중국영화제 기술적 이유로 상영돌연취소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자 한국에서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중국의 한 영화제에서 석연찮은 이유로 갑자기 상영 취소됐다.
 
29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 28일 중국 서북부 칭하이성의 성도 시닝시에서 열린 ‘시닝퍼스트청년영화제’의 폐막식에서 상영될 예정이었지만 ‘기술적인 이유’ 때문에 하루 전에 취소됐다.
 
주최 측은 상영 취소 이유로 기술적인 문제를 내세웠지만, 검열 과정에서 빈부격차를 드러낸 영화 내용이 문제가 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타임스는 “‘기술적 이유’라는 말은 중국 관리들이 가장 흔하게 쓰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매체에 따르면 ‘기술적 이유’로 상영이 취소된 영화 중엔 중국 전쟁영화 ‘800’도 있다. 이 영화는 지난달 제22회 상하이국제영화제에서 개막작으로 상영될 예정이었으니 취소됐다. 1930년대 항일전쟁 때 국민당 군인들의 활약상을 그린 것이 취소의 실제 이유로 알려졌다. 이 영화는 아직 개봉 일정도 잡지 못하고 있다.
 
더불어 중국의 1966∼1976년 문화대혁명 시기 혼란을 배경으로 한 거장 장이머우 감독의 영화 ‘1초’도 지난 2월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일 예정이었으나 역시 ‘기술적 문제’를 이유로 막판에 취소됐다.
 
한편, ‘기생충’은 중국 본토에서 개봉하지 않았지만 극장이 아닌 다른 경로로 접한 팬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중국 영화 리뷰사이트 ‘더우반’에서 ‘기생충’은 9.2점을 받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