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기 신도시’ 개발예정된 부천 대장동 일대서 멸종위기 ‘맹꽁이’ 서식지 발견

경기도 부천 대장들녘 일대서 발견된 맹꽁이. [대장들녘지키기 시민행동 제공=연합뉴스]

경기도 부천 대장들녘 일대서 발견된 맹꽁이. [대장들녘지키기 시민행동 제공=연합뉴스]

 
멸종위기종인 ‘맹꽁이’ 집단 서식지가 제3기 신도시 개발이 예정된 경기도 부천시 대장동 일대에서 발견됐다.
 
맹꽁이는 농약과 화학비료 사용이 늘면서 개체 수가 줄고, 개발로 습지까지 사라지면서 현재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29일 시민사회단체 23곳이 모인 대장들녘지키기시민행동은 이달 26일과 28일 야간 탐사한 결과, 제3기 신도시 개발이 추진될 부천시 대장동대장들녘에서 맹꽁이 집단 산란지 10여 곳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주로 땅속에 서식하는 맹꽁이는 장마철 일시적으로 생기는 물웅덩이에 모여 산란한다.
 
이 단체는 『주머니 속 양서 파충류 도감』 저자인 양서류 전문가 신상호 씨와 함께 육안과 청음으로 확인했을 때 맹꽁이 수천 마리가 서식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시민행동 측은 “맹꽁이 산란지는 주로 주말농장 등 물이 고인 경작지 고랑에서 발견됐고 주변 논은 대부분 친환경 농업 인증 재배지였다”며 “대장들녘 논 습지의 생명이 신도시 개발로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장들녘에는 맹꽁이와 금개구리뿐 아니라 재두루미와 큰기러기 등 37종의 법정 보호종이 서식 중”이라며 “대장동 신도시 개발을 철회하고 논 습지를 보호하면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더불어 이 단체는 국토교통부와 한강유역환경청에 멸종위기종 서식 실태 조사와 보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