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여야5당 '日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협의회' 금주 출범

여야 5당 사무총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한 초당적 비상협력기구 구성을 위한 비공개 실무회동에 참석해 논의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임재훈 바른미래당, 박맹우 자유한국당,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김광수 민주평화당, 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 [뉴스1]

여야 5당 사무총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한 초당적 비상협력기구 구성을 위한 비공개 실무회동에 참석해 논의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임재훈 바른미래당, 박맹우 자유한국당,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김광수 민주평화당, 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 [뉴스1]

 
여야 5당이 29일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한 초당적 비상협력기구 구성을 위한 논의에 본격 착수하고 '일본의 수출규제 대책을 마련할 민·관·정협의회'를 이번주 내에 출범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자유한국당 박맹우·바른미래당 임재훈·민주평화당 김광수·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회동에서 이런 내용을 합의해 발표했다. 
 
윤 사무총장은 회동 후 브리핑에서 "비상협의기구 명칭은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로 하기로 했다"며 "사안의 시급성에 비춰 금주 중 1차 회의를 하고 출범할 수 있도록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민관정 각 참여 범위에 대해 다소 이견이 있어 오늘 오전 모임에서는 아직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오후에 좀 더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사무총장은 "난국, 국가적 위기라는 것에 공감대를 함께 해 다양한 의견들이 나올 것"이며 "국민적 의견을 모으는 데 전력을 다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민·관·정 협의회' 명칭에 부합하는 범위를 정하다 보니 약간 이견이 있었다"며 "빠른 시일 내 각 당 협의를 거쳐 가능하면 오늘 5당 협의를 마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동은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청와대 회동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범국가 차원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운영키로 합의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문 대통령은 범국가적 대응을 위한 비상협력기구 설치를 먼저 제안했고 5당 대표들이 이에 호응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