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일 정상회담 문 닫나 "아베 징용문제 진전 있어야 응할 것"

 일본 정부가 '징용문제에 진전이 없는 한 한ㆍ일 정상회담에 응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일본 언론이 29일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8초간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8초간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산케이 신문은 "일본 정부는 징용문제 등에서 한국측이 건설적인 대응을 보이지 않을 경우 당분간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라며 “9월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등에 문 대통령이 참석하더라도 현재 상태대로라면 직접적인 대화의 장을 만들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는 ‘볼은 한국측에 있다’는 입장을 유지하며 (한국에)책임있는 대응을 요구해나갈 것”이라고도 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올해 양국 정상이 함께 참석할 것으로 보이는 국제회의는 9월말 유엔총회, 10월말~11월초 태국에서 열리는 동남아국가연합(ASEAN)정상회의,11월 중순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정상회의,연내에 중국에서 열릴 예정인 한ㆍ중ㆍ일 정상회의 등이다.
 
이중 유엔총회와 ASEAN, APEC과 관련해 산케이는 “한국이 징용 문제 해결로 연결되는 전향적인 제안을 하지 않는 경우 일본 정부는(국제회의를 계기로한)문 대통령과의 직접대화에 응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했다. 한국 때리기에 나선 아베 정부의 속내는 보수 성향의 산케이 신문을 통해 비교적 자주 노출된다는 관측이 있어왔다.  
 
 
 
 
산케이 신문은 또 베이징에서 개최 예정인 한ㆍ중ㆍ일 정상회의과 관련해서도 “한ㆍ일 관계 악화 등의 영향으로 구체적인 일정 협의에 진전이 없다"는 외무성 관계자의 발언을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후 오사카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 만찬에 참석하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후 오사카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 만찬에 참석하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외무성의 한 간부는 산케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정부가 ‘대법원의 판결은 존중하지만 청구권문제는 1965년 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성명을 내든 해서 정치적 판단을 통해 (징용 문제를)해결했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밝혔다. 
 
하지만 산케이는 “한국측이 여기에 응할 생각을 보여주지 않고 있어 대립은 장기화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징용 문제 해결 없이 정상회담은 없다’는 태도는 아베 정부의 과거 한국 정부 비난을 감안하면 자기모순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아베 총리는 2013년부터 박근혜 정부가 사실상 위안부 문제 해결을 한ㆍ일 정상회담의 선결 조건으로 내걸자 이를 비판했다.  
지난 2014년 한미일 3자회담을 하기 위해 네덜란드 헤이그 미국 대사관저에 도착한 박근혜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미국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지난 2014년 한미일 3자회담을 하기 위해 네덜란드 헤이그 미국 대사관저에 도착한 박근혜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미국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아베 총리는 2014년엔 TV에 출연해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무슨 조건을 수용해야 한다는 식의 이야기엔 응하지 않을 것”,“정상회담이란 것은 대등한 입장에서 하는 것이다. ‘나를 만나고 싶으면 술 한잔 사라’라고 나왔을 때 상대방이 ‘그럼 제가 한잔 사죠’라고 응하게 되면 그건 약한 입장을 전제로 만나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