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 글로벌 트렌드에 맞춘 요리 정규과정 개편

숙명여대 르 꼬르동 블루 외식경영전공의 수업장면

숙명여대 르 꼬르동 블루 외식경영전공의 수업장면

 숙명여자대학교(총장 강정애) 부설 프랑스 요리·제과·제빵 전문 교육기관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는 오는 10월부터 정규 요리과정 커리큘럼을 개편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2년 르 꼬르동 블루 서울 캠퍼스 개교 이래 18년 만에 최대 규모의 변화이다.
 
이번 요리과정 커리큘럼 개편은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 총주방장으로 선임된 세바스티앙 드 마사르(Sébastien DE MASSARD)가 총괄한다. 드 마사르 총주방장은 18년동안 프랑스 에꼴 페랑디(Ecole Ferrandi)에서 전 세계 학생들에게 프랑스 요리 기술을 전수하며, 다수의 유명 프렌치 셰프들을 양성해왔다.  
 
새로운 정규 요리과정은 프랑스 요리 기술을 더욱 깊이 있게 배울 수 있도록, 기존의 커리큘럼을 전폭적으로 개편하였다. 기존에 가르쳤던 프랑스 전통의 다양한 조리법을 보다 완벽하게 익힘은 물론, 음식의 질감, 조리 과정을 과학적으로 분석하여 새롭게 변형시키거나 다른 형태로 창조하는 혁신적인 현대 조리기술까지 학생들이 배울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또한, 파리의 새로운 요리 트렌드를 반영, 새로운 레시피와 혁신적인 프레젠테이션 방법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프랑스 요리의 핵심적인 기술은 물론 다양한 메뉴 프레젠테이션을 연습할 있고, 본인 스스로 창의적인 메뉴를 만들 수도 있다. 더 나아가 이러한 창의적인 메뉴 아이디어를 상품화할 수 있는 르 꼬르동 블루 만의 노하우도 배울 수 있다.  
 
특히, 한국 학생들이 선호하는 파리 캠퍼스와 동일한 인텐시브 커리큘럼으로 변경되었다. 과거 수료까지 총 1년이 걸렸던 요리과정이 파리나 런던 등의 해외 캠퍼스와 동일하게 9개월로 압축된다. 이를 통해 한국 학생들의 해외 캠퍼스 편입은 물론, 해외 캠퍼스 학생들의 서울 캠퍼스 편입을 도울 것으로 예상된다. 인텐시브 커리큘럼은 주당 수업시간이 12시간에서 18시간으로 늘어나는 것이 특징이다. 학생들의 주당 연습시간이 50% 늘어나 빠르게 학업을 마스터한 후 현장에 나갈 수 있게 된다.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는 외식산업분야의 젊은 인재 양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세계적인 요리학교로 전통과 명성을 자랑하는 르 꼬르동 블루는 1895년 10월 15일 프랑스 파리에서 첫 요리 시연수업을 진행하며 공식적으로 개원했다. 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 20개국 35개 이상의 캠퍼스를 운영하며 매년 20,000명 이상의 외식산업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현재, 한국 공식 캠퍼스인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를 비롯하여 파리, 런던 등 전 세계 르 꼬르동 블루를 졸업한 한국 동문은 현재 3,500여명으로 추산되며, 경희대학교 조리외식경영학과의 최수근 교수가 현재 한국지부의 동문회장을 맡고 있다. 다큐멘터리 ‘누들로드’와 ‘요리인류’를 만든 KBS 이욱정PD, 노보텔 앰버서더 부산의 강용 회장, 요리 서바이벌 프로그램 출신의 셰프 국가비까지 수많은 동문들이 국내외 외식산업과 음식문화를 이끌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