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조는 암적 요소” 발언…박노황 전 연합뉴스 사장 불구속 기소

박노황 전 연합뉴스 사장. [연합뉴스]

박노황 전 연합뉴스 사장. [연합뉴스]

박노황(62) 전 연합뉴스 사장이 사장 재임 시절 사내 노동조합에 혐오 발언을 하고 인사상 불이익을 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수현)는 지난 25일 박 전 사장을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과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박 전 사장은 취임 직후인 2015년 5월 회사 간부들을 상대로 "언노련(전국언론노동조합)과 연결된 노조는 회사에 암적인 요소이고, 암적인 요소는 반드시 제거한다"며 노조를 혐오하는 발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7년 4월 노조 집행부와 상견례 자리에서 "노조 활동을 하면서 전임한다는 게 노조 사유화다. 임기 마지막까지 자를 사람은 자르고, 규율에 어긋나는 사람은 강하게 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내용도 범죄사실에 포함됐다.
 
검찰은 박 전 사장의 이 같은 발언이 단순히 노조에 비판적인 견해를 밝힌 수준을 넘어 노조 조합원의 신분을 위협하고 불이익을 주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라 노조 활동에 대한 지배 및 개입 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노조법은 사용자가 노조 조직 및 운영을 지배하거나 개입하는 행위를 부당노동행위로 규정하고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검찰은 박 전 사장이 2012년 연합뉴스 파업 당시 노조위원장과 전 노조 공정보도위원회 간사에 대한 지방 전보 발령을 낸 것도 노조 활동을 이유로 한 인사상 불이익 조치에 해당한다고 봤다. 간부사원 임금체계를 호봉제에서 연봉제로 전환하며 노조 동의를 받지 않은 혐의도 공소사실에 추가됐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