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 취소 文, 주말 2박3일 제주 다녀와…북·일문제 해법 구상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27일 오전 현지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제주특별자치도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 페이스북]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27일 오전 현지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제주특별자치도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주말을 이용해 제주도에 다녀온 것으로 29일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금요일인 26일 오후 늦게 제주를 찾아 2박 3일을 보내고 서울로 돌아왔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 등 가족과 함께 제주를 방문해 가까운 지인 등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하늘색 셔츠를 입고 27일 오전 현지 식당에서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에 머물면서 지인을 만난 것 외의 별도의 일정은 잡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수행인원 역시 조한기 부속실장 등 최소한으로 제한했다. 문 대통령은 이 기간 일본 경제보복 사태 및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각종 국내외 현안에 대한 해법을 찾는 데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공식 휴가를 다녀온 것은 아니고 주말을 이용해 가까운 지인을 만나기 위해 제주도를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애초 문 대통령은 월요일인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휴가를 쓰기로 했지만 국내외 정세를 고려해 이를 취소하고 28일 오후 청와대로 복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매주 월요일 열리는 수석·보좌관회의는 열지 않기로 했으며 대신 집무실에서 참모진의 보고를 받으며 정국 해법 구상에 몰두할 전망이다.
 
특히 여름 휴가를 떠났다 30일 복귀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다음 달 초 각의를 열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법령 개정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어 이와 관련해 참모진과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