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은행의 한국 자산 67조원… ‘금융보복’ 나서도 영향은 미미

일본의 한국에 대한 무역 보복에 이어 금융회사를 통한 ‘금융 보복’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일본 금융회사가 한국에서 금융자금을 회수하더라도 국내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국책연구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일본 금융자금의 회수 가능성 및 파급영향 점검’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계 은행이 보유한 대(對) 한국 자산 규모는 563억 달러(약 66조7000억원)로 이 가운데 1년 이내에 만기가 돌아오는 단기 자산은 114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글로벌 은행의 대 한국 자산 규모(2894억 달러) 가운데 15.6%로,  미국계(27.3%)ㆍ영국계(26.4%)에 이어 세 번째로 규모가 크다. 하지만 우리나라 은행의 총자산(2조2602억 달러)와 비교하면 2.5% 수준이다.
자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자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분야별로는 일본계 은행의 국내 기업 여신은 23조 5000억원으로 70%가 대기업에 집중됐고 중소기업 비중은 1% 내외다. 일본계 은행의 대(對)기업 여신이 재무구조가 건전한 대기업에 집중됐기 때문에 일본의 금융자금 회수가 한국의 시스템 리스크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는 게 KIEP의 분석이다. 5대 기업(삼성전자ㆍ현대차ㆍSKㆍLGㆍ롯데)의 일본계 은행 여신은 각각 1조~3조 원 수준인데, 이들 기업의 총자산 대비 유동부채 비율은 20%를 밑돌아 금융 위기 대응 능력이 탄탄한 것으로 분석됐다.
 
은행권에서는 시중은행의 외화유동성 커버리지비율(LCRㆍLiquidity Coverage Ratio) 규제 도입으로 급격한 외화자금 유출에 대비한 대응 여력이 충분하다. 이 제도는 금융위기로 외화 유출이 일어났을 때 은행이 적어도 30일 동안 버틸 수 있도록 고유동성 외화자산을 갖고 있도록 의무화한 규제다. 올해 3월 기준 LCR 비율은 116.6%로 충족해야 하는 규제비율 수준(80% 이상)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국내은행의 외화차입금 규모 축소, 거주자 외화예수금 증가, 단기 차입 비중 축소 등 대외부문 외환 건전성이 개선됐다고 KIEP는 설명했다.
 
정부 부문 역시 글로벌 은행의 한국에서의 여신 규모를 넘어서는 외환보유액을 보유했고, 주요 기축 통화국(캐나다ㆍ스위스)과의 통화스와프로 금융안전망이 대폭 강화됐다는 점에서 대응 여력이 충분한 것으로 평가됐다.
자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자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일본이 실제 자금을 회수하는 식으로 금융 보복에 나설 가능성도 낮은 것으로 KIEP는 봤다. 강태수 KIEP 국제거시금융실 선임연구위원은 “일본의 보복 조치 발동 시 일본에 대한 부정적 인식 확산, 상호연계성이 강한 국제금융시장에서의 위상 및 신뢰도 저하 등으로 일본계 은행이 자금 회수를 실행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연구위원은 “다만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 금융기관과 기업에 대해 행정조치를 통해 압박할 가능성은 있다”며 “금융당국이 일본을 포함한 외국계 은행의 자금흐름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금융 부문 전체로의 영향은 이처럼 제한적이지만 저축은행ㆍ대부업 등 서민금융 업계만 놓고 보면 불안요인은 남아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한국 내 영업 중인 일본계 저축은행은 4곳, 국내 자산 규모는 13조3000억 원으로 저축은행 업권 내에서 19%를 차지한다. 대부업에서의 점유율은 더 크다. 일본계(최대주주의 국적이 일본인) 대부업체는 19곳이고, 대출 잔액은 6조7000억 원으로 국내 시장점유율은 38.5%에 달한다. 
자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자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국내 대표적인 서민금융시장인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대출 상당 부분을 일본계가 잠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이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급전을 구하려는 서민들에게 어려움을 줄 가능성이 제기된다. 실제 대부업계 1위인 산와머니는 지난해부터 ‘한국 철수설’이 흘러나오더니 올해 신용대출 중단을 선언하면서 3월부터는 기존 대출 회수만 하고 있다. “대출 부실률이 높아져 건전성 관리를 한 뒤 재개하겠다”는 이유지만 중단 기간이 길어지면서 영업 철수 전망이 짙어지고 있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서민금융업계에서 일본계 업체들이 정치적 보복 조치에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다. 돈을 빌린 차주들이 갚지 못하는 상황에서 갑자기 철수한다면 일본 업체 입장에서 손해라는 것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이들 업체가 일본 정부의 영향을 받아 실제로 자금 공급을 줄일 가능성은 낮게 보고 있으나 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