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준생 1순위는 공기업…"높은 연봉보다 근무여건"

잡코리아 하반기 취준생 선호 기업. [사진 잡코리아]

잡코리아 하반기 취준생 선호 기업. [사진 잡코리아]

취업준비생(취준생)이 선호하는 1순위 직장은 공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취업준비생 852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취업 목표 기업과 취업 자신감’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발표했다.
 
공기업 취업이 목표라는 취준생이 29.5%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기업(20.9%), 중견기업(13.4%), 중소기업(11.5%) 순이었다. 또 "기업이라면 상관없다"고 답한 취준생도 18.9%로 적지 않았다.
 
각 기업에 취업하고 싶은 이유는 각각 달랐다. 공기업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직원 복지와 근무여건이 좋을 것 같아서"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정년까지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가 뒤를 이었다. 
 
대기업을 선호한 이유는 "높은 연봉"이었다. 응답자 중 77.5%를 차지했다. 이어 "직원복지·근무여건"를 꼽았다. 외국계 기업을 선호하는 취준생은 "직원복지·근무여건"을 1순위로 꼽았다. 
 
변지성 팀장은 “직업에 대한 가치관이나 직장에 대한 기대수준의 변화로 정시퇴근 등 근무여건이나 복지제도를 연봉 못지않게 중요하게 생각하는 취준생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취준생이 취업을 위해 가장 공을 들이는 분야는 ‘자기소개서 작성’과 ‘면접 준비’였다. 과반수 이상인 57.7%(복수 응답)가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을 한다"고 답했다. 이어 면접 태도와 발성법 등 ‘면접 준비를 한다’는 취준생이 49.1%로 뒤를 이었다.
 
취준생들의 취업에 대한 자신감은 예년보다 낮았다. "하반에 취업할 자신 있다"고 답한 취준생은 35.6%로 지난해(56.1%)에 비해 크게 낮아졌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