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예성강 유역서 구석기시대 유적 732점 발굴

북한에서 구석기시대 후기 유적이 발굴됐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에서 구석기시대 후기 유적이 발굴됐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황해북도 신계군 사정리에서 구석기시대의 자연동굴이 발굴됐다. 예성강 유역에서 구석기시대 유적이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김일성종합대학 역사학부의 교원, 연구사들이 예성강 유역에서 구석기시대의 자연동굴을 새로 발굴한 데 기초하여 그에 대한 연구를 심화해 유적의 면모를 과학적으로 해명하고 보존유적으로 등록하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발굴단은 석기 3종 5점, 골기 3점, 포유동물화석 17종 732점 등의 유물을 찾아냈다. 발굴단은 구석기시대 후기에 처음 출현해 널리 이용된 석기인 밀개를 분석해 유적이 구석기시대 후기에 해당한다고 분석했다.
 
또 발견된 두더지, 족제비, 복작노루, 곰, 스라소니 등의 화석을 통해 이전에 이 일대에 산림이 우거지고 초원과 구릉성 산지, 습지가 분포했으며, 기후는 현재와 비슷한 온대기후였던 것으로 추정했다.
 
통신은 "사정리에서 자연동굴유적이 새로 발굴됨으로써 우리 선조들이 구석기시대에 대동강 유역뿐 아니라 예성강 유역을 포함한 넓은 지역에서 살면서 인류문화를 창조하여왔다는 것을 명백히 확증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