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추 너무 많이 먹으면…“기억력·인지능력 저하”

고추 등 매운음식을 오랫동안 너무 많이 먹었을 경우 인지능력과 기억력을 저하시킬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캡사이신, 원인 추정”…마를수록 더 심해
“장기 복용 안전성 추가 연구 필요”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카타르·호주·미국 공동 연구팀이 15년간 중국 건강 및 영양 조사에 참여한 55세 이상 중국인 4582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고추를 꾸준히 많이 먹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과 비교해 기억력과 인지능력이 2배가량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고추에 들어간 캡사이신이 인지능력을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고추에 들어간 캡사이신이 인지능력을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특히 매일 50g의 고추를 먹은 사람은 기억력이 56% 감퇴한 것으로 조사됐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생으로 섭취했을 때나 건조해 먹었을 때 모두 같은 결과가 나왔다. 체형에 따라 결과가 달랐는데 마른 사람은 인지 저하 정도가 더 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1997년과 2000년, 2004년, 2006년 최소 2회 이상 대상자들의 기억력을 시험했다. 단어 10개를 암기하게 한 뒤 숫자를 20부터 거꾸로 세고 암기한 단어를 기억해 내는 방식을 통해서다. 기억력 감퇴 체감도에 대해 설문조사도 병행했다.
 
연구팀은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캡사이신이란 성분이 원인일 가능성을 지목했다. 캡사이신이 자극을 느끼는 신경세포를 비활성화시켜 기억할 때 생성되는 신경 자극 반응을 둔화시킨다는 것이다.
 
캡사이신은 이전 연구에서 비만과 고혈압, 조기 사망의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뇌를 자극해 기분 좋게 만들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었다.  
 
연구를 진행한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의 밍리 박사는 “고추는 특히 아시아에서 인기가 많다”며 “중국에서는 후난과 쓰촨 같은 지역에서 성인 3명 중 1명꼴로 거의 매일 먹는다”고 말했다.
 
다만 알츠하이머 소사이어티 재단의 클레어 월튼 박사는 “이 연구는 단지 기억력에 대한 결과만을 봤을 뿐 고추가 치매의 위험을 증가시킬 것이라는 결정적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며 “고추 섭취와 인지능력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영양학 학술잡지 뉴트리언츠(Nutrients)에 실렸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