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일 외교 위기상황에…日주재 총영사, 직원 '성추행' 의혹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연합뉴스]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 보복 조치로 한일 관계가 위태로운 와중에 일본 주재 총영사가 부하 직원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외교부에서 성 비위나 갑질 등 문제가 자주 불거졌던 만큼 외교부의 기강 해이가 또 다시 도마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관계자는 28일 "일본 주재 A총영사의 성비위 관련 제보가 국민권익위원회로 접수돼 권익위 자체 결정에 따라 수사기관으로 통보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권익위는 관련해 세부 내용을 외교부에 공개하지 않은 상태"라며 "A총영사는 귀국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고, 외교부는 수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전했다. 일본에는 삿포로와 센다이, 니카타, 요코하마, 나고야, 고베, 오사카, 후쿠오카 등 8개 지역에 한국 총영사관이 있다.
 
한편 지난 4월에는 외교부 사무관이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만난 여성을 성추행해 경찰에 입건됐다. 지난 22일에는 김문환 전 에티오피아 대사는 대사로 근무하던 2014~2017년 2명의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징역 1년의 실형이 확정된 바 있다.
 
외교부 내에서 이 같은 성 관련 비위가 반복되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해 10월 '관련자를 엄중 문책하겠다'며 불관용 원칙을 천명했다. 또 외교부는 지난 4월 최근 소속 공무원의 성 비위 사례가 담긴 감사보고서를 내부 통신망에 올려 전 직원에게 공개하기도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