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일 분위기 속에 너나나도 ‘친일파’ 낙인…"이런 식이면 90%가 했다는 창씨개명 전력 검증해야 하나”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일본제품 불매 운동 등 반일(反日) 분위기가 확산하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도 ‘친일파’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주로 여권이 공세를 취하고 자유한국당이 수세로 밀리는 분위기였지만, 최근엔 양쪽이 서로에게 ‘친일파’ 프레임을 씌우면서 친일파의 범주도 확장되는 중이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6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부친은 일본강점기 공무원 지내며 곡물 수탈 도왔고, 본인은 골수 친일파 김지태 후손의 변호인 맡았으며 딸은 명성황후 시해한 일본 극우파가 세운 국사관(고쿠시칸) 대학 유학했다”며 이른바 문 대통령 일가의 ‘3대 친일’을 주장했다. 그는 28일에도 “문재인의 ‘문’자만 나와도 펄펄 뛰던 청와대가 문 대통령 3대에 걸친 친일 행적, 특히 딸의 일본 극우단체 설립 대학교 유학설에 단 한 마디도 없는 게 참으로 괴이하다”라고 거듭 의혹을 제기했다. 문 대통령 본인뿐 아니라 가족까지 끌어들이며 전선(戰線)을 확장한 것이다. 
 
민 대변인은 앞서 22일에도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을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부친과 관련된 ‘친일 의혹’ 내용을 제기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홍영표 의원의 조부가 조선총독부 중추원 참의로 일했다든지, 박 시장의 부친은 위안부 관리를 하던 보국대 출신이라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민 대변인은 해당 게시물에 “그래, 내년 총선 한일전 가즈아!!!”라고 적기도 했다. 이는 여권 일각과 한국당에 비판적인 네티즌들이 ‘2020 총선은 한일전’이라고 지칭한 데 대한 맞불 격이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나경원 원내대표도 25일 라디오에서 “결국은 ‘우파 정당은 친일파의 후손이다’ 이런 프레임을 계속 씌우는 것”이라며 “결국 이번에 이렇게 하는 것도 기승전 총선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친일파 후손들은 민주당에 더 많다”며 “ 우리 당에는 이런 친일파 후손이라고 불릴 만한 분들이 없으시다. 찾아보면 아마 숫자로 10:1 정도 될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여권에선 일찌감치 한국당 측에 대해 ‘토착왜구’라는 표현 등을 사용하며 공세를 펴왔다. 특히 초선 의원 시절 일본 자위대 행사에 참석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집중 타깃이 됐다.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에도 “많은 국민들이 자유한국당에 대해서 ‘토착왜구다’ ‘뼛속까지 친일이다’라고 얘기하는 것은 정치적인 공세가 아니라 지금까지 한국당이 걸어 왔던 친일 행적에 대한 객관적인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이 4월 주말 장외집회에 나선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어째서 제1 야당의 역할은 전혀 하지 않고, 극렬극우세력과 토착왜구 옹호세력의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는가”라고 공격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을 지지하지 않겠다며 한국당 로고를 일본의 일장기에 빗대어 만든 그래픽을 소개한 18일 KBS '뉴스9'의 화면 캡쳐

자유한국당을 지지하지 않겠다며 한국당 로고를 일본의 일장기에 빗대어 만든 그래픽을 소개한 18일 KBS '뉴스9'의 화면 캡쳐

 
이와 관련해 야권의 한 중진의원은 “이런 식으로 나오면 90%가 넘는 국민이 했다는 창씨개명 전력까지 공개하고 검증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지금 같은 상황은 자해의 정치밖에 되지 않는다. 누구도 남아나지 않을 것이다. 양당 지도부나 원로들이 나서서 자제를 촉구할 때“라고 우려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