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방 뚫린 위기의 여름…문 대통령 첫 휴가취소

문재인

문재인

문재인(얼굴) 대통령이 여름휴가를 취소했다. 청와대 유송화 춘추관장은 28일 “문 대통령은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예정된 여름휴가를 취소하고 집무실에서 정상 근무할 예정”이라며 “‘직원들의 휴가에 영향이 없도록 하라’는 당부 말씀이 있었다. 그래서 월요일(29일) 수석·보좌관 회의는 없다”고 전했다.
 

일본, 한국 화이트국 배제 임박
러 영공 침범 이어 북 미사일 겹쳐
“개각 예상보다 빨라질 가능성”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여름휴가 자체를 취소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년간 연가 사용률은 57.1%(2018년 21일 중 12일, 2017년 14일 중 8일)였지만, 매년 여름휴가는 다녀왔다. 2017년 여름휴가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직후였음에도 군 휴양시설에서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해엔 경북 안동의 봉정사를 찾았는데, “떠나기 싫을 정도로 마음이 편안했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취임 직후부터 ‘일과 삶의 균형’을 강조해 온 문 대통령은 휴가를 몸소 실천하자는 주의였다. 그런 문 대통령의 휴가 취소는 그만큼 현 상황을 예사롭지 않게 본다는 얘기다.
 
청와대 참모들은 “짐작만 할 수 있을 뿐”이라면서도 대체로 일본의 경제 보복을 핵심 이유로 꼽았다. 문 대통령과 오래 일한 한 참모는 “화이트 리스트 배제 발표 임박 등 일본 이슈가 가장 클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24일부터 휴가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30일 휴가 복귀 후 다음달 2일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백색 국가)에서 배제할 가능성이 크다. 요미우리 등 일본 언론은 “이르면 2일 각의에서 백색 국가 배제와 관련한 수출무역 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할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목선 남하,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변수가 많아진 북한 이슈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탄도미사일 발사를 지휘했다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 대통령을 지칭한 듯 ‘남조선 당국자’ 운운하며 “자멸적 행위를 중단하고 바른 자세를 되찾기 바란다”며 노골적인 언급을 한 상황에서 휴가를 가는 것이 국내 여론 관리 측면에서 도움이 되지 않을 거라고 판단했을 수 있다.  
 
여기에다 러시아와 중국이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을 침범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미증유의 외교·안보 상황도 전개되고 있다. 야당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안보의 가장 큰 위협 요소”(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란 비판까지 나온다.
 
이낙연 총리도 여름휴가 취소
 
청와대 참모들은 “문 대통령이 쉼표 없이 현안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을 비롯, 북한·중국·러시아 등 복합적 상황이 작용한 것 같다”고 말한다.
 
문 대통령의 휴가 취소 과정은 전격적이었다고 한다. 알았다면 소수의 참모만이었을 것이란 얘기다. 언론 보도를 보고 문 대통령의 휴가 취소 사실을 알았다는 한 참모는 “대통령의 휴가 일정에 맞춰 휴가 날짜를 잡은 청와대 직원들이 많은데, 휴가 취소 사실이 사전에 알려지면 ‘복잡한 마음’이 드는 걸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실제 이날 청와대 현안 점검 회의 때 거의 빠지지 않고 참석·배석했던 참모 중 몇몇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다음달 8일부터 14일까지로 예정된 여름휴가를 취소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 총리가 4개국 순방에서 귀국한 다음 날인 지난 23일 직원들에게 휴가 취소 사실을 알렸다”며 “한·일 관계가 민감한 시기인 점을 고려한 결정으로, 일본 문제를 챙겨 온 이 총리가 책임감을 갖고 일본과 접촉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여름휴가를 취소하면서 그와 연동한 일정에도 자연스레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표적인 것 중 하나가 개각이다.  
 
청와대 안팎에선 문 대통령이 휴가를 마치고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 발표가 끝난 뒤, 즉 9일 전후해 개각이 있을 거란 시각이 많았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계속 일하기로 하면서 청와대 수석 진용 개편도 마무리된 마당에 대외 리스크를 관리하고 9월 정기국회에 대비하기 위해 개각을 서두를 거란 관측이 나온다. 외교·안보 라인은 유임 가능성이 큰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경우도 한때 돌던 교체설이 쑥 들어간 상태다. 후임자 물색에 어려움을 겪는 과학기술정통부 장관을 제외하고 개각한 후 추가 인선을 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