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부 오늘 오전까지 비…남부는 폭염주의보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28일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비가 내렸지만 비가 그친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많은 인파가 몰렸다. 송봉근 기자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28일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비가 내렸지만 비가 그친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많은 인파가 몰렸다. 송봉근 기자

28일 오전 1시 인천시 중구 운서동 인천공항에는 시간당 5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0.5㎜였던 강수량이 오전 2시에는 54㎜로 기록됐다.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에서도 상황은 비슷했다. 이날 오전 7시 30분까지 강수량이 30㎜였으나, 오전 8시 30분에는 69.5㎜로 뛰어올랐다. 불과 한 시간 사이에 39.5㎜의 억수 같은 비가 쏟아졌다.
 
기상청이 29일에는 장마가 끝나겠다고 예보한 가운데 장마 막바지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곳곳에 ‘물 폭탄’이 떨어졌다. 28일 오전에만 경기도 양주시 남면과 연천군 왕징면, 파주시 광탄면 등에 7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지난 27일에는 전북 정읍에 131㎜, 순창 110㎜의 비가 퍼부었다.
 
반면 폭우가 비껴간 곳에서는 폭염·열대야가 기승을 부렸다. 28일 포항의 낮 기온은 34.6도, 대구는 33.4도까지 올라갔다. 하루 강수량이 0.6㎜에 그친 27일 서울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3.4도까지 치솟았다. 서울의 경우 27일 밤 열대야도 나타났다. 시민들은 높은 기온에 습도 마저 높아 잠 못 드는 밤을 보내야 했다.
 
기상청은 28일 새벽에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며 서울 등지에 호우 예비특보까지 발령했으나, 실제 호우 특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서울 동작구의 경우 이날 오전 8시를 전후해 천둥·번개와 함께 폭우가 쏟아졌으나 단 10분 사이에 10㎜의 강수량을 기록한 뒤 곧바로 빗줄기가 가늘어졌다. 28일에도 서울 지역의 공식 강수량은 오후 4시까지 23.3㎜에 그쳤다. ‘3시간 강우량이 60㎜ 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라는 호우주의보 기준에는 못 미쳤다. 일부 네티즌들은 “서울에 많은 비가 올 것이라 예보했는데 실제로는 오지 않았다”며 기상청을 비판하기도 했다.
 
기상청은 29일 오전에도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는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29일 오후에는 장마전선이 북한지방으로 북상하고, 장마도 끝이 날 전망이다. 평년보다 일주일 늦은 지난달 26일 시작돼 평년보다 4~5일 늦게 끝 나는 셈이다.
 
장마가 끝난 뒤에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나타나겠고, 대기 불안정으로 국지적인 소나기가 자주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영남뿐만 아니라 29일 오전 10시에는 호남과 충남, 강원 영동에도 폭염주의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하지만 올해 더위는 사상 최악이었던 지난해 수준은 아닐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장마 뒤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폭염이 이어졌지만, 올해는 중간중간 비가 내려 폭염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