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의 경제보복에 갈수록 강경대응…부산시, “일본과 행정교류 중단”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알리는 온라인 커뮤니티 디자인. [인터넷 캡쳐]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알리는 온라인 커뮤니티 디자인. [인터넷 캡쳐]

부산시와 부산지역 기초자치단체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갈수록 강력히 대응하고 있다.  
 

부산시,28일 대일교류사업 후속조치 발표
행정교류 중단,공무상 일본방문도 제한도
민간지원 사업은 민간의 판단에 맡기기로
부산·나가사키·후쿠오카·쓰시마 교류 중단

부산시는 “일본과의 행정교류 사업을 관계 개선 때까지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행정부시장을 중심으로 최근 관련 부서 회의, 기관·단체 의견수렴 등을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이는 지난 23일 입장문을 통해 발표한 ‘대일 교류사업 전면 재검토’에 따른 후속 조치라 할 수 있다.  
 
먼저 부산시는 다음 달 7일 열 계획이던 ‘부산-나가사키 우호 교류항목협의서 체결’을 한·일 관계가 발전적으로 개선될 때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협의서 체결은 관광·문화·교육·경제·환경 등 7개 분야에서 인적·물적 교류를 위한 것이다. 부산시는 또 공무를 위한 공무원의 일본 방문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 조치로 오는 8월 19~20일 나가사키에서 예정된 2019 한·중·일 부산·상하이·나가사키 과장회의, 8월 10~11일 예정된 일본 요코하마 현지 신발 홍보·바이어 상담 등도 취소될 가능성이 커졌다. 
한일 친선교류의 상징 조선통신사선. [연합뉴스]

한일 친선교류의 상징 조선통신사선. [연합뉴스]

시는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알리고, 이를 철회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국가적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여 문재인 정부와 함께 공동대응하기 위한 의지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부산시는 그러나 민간 경제·문화 교류를 지원하는 사업은 해당 기업·단체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민간 결정에 맡기기로 했다. 시는 ‘견고한 입장, 원칙 있는 교류’라는 방향 속에서 이런 결정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다음 달 3~4일과 10~11일 일본 쓰시마와 시모노세키에서 진행될 예정인 조선 통신사 관련 사업은 조선 통신사 세계기록유산등재 한국추진위원회 등의 요구에 따라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민간 교류의 성격이 더 크다고 판단한 것이다. 다만 이 경우에도 시에서는 참여기업·단체 지원 등에 필요한 최소 인원 외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25일 청주교육지원청이 일본 도톳리시 학생방문 지원과 관련해 게시한 사과문. [사진 청주교육지원청]

지난 25일 청주교육지원청이 일본 도톳리시 학생방문 지원과 관련해 게시한 사과문. [사진 청주교육지원청]

한·일 관계가 호전되지 않을 경우 부산시의 이번 결정으로 오는 9월 예정된 부산·후쿠오카 포럼도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이 포럼은 부산과 후쿠오카 간 교류협력 확대와 발전방안 모색을 위해 2006년 9월부터 두 자치단체와 상공회의소 주최로 매년 열리는 행사다.  
 
부산지역 기초 자치단체도 일본과의 교류를 보류하고 나섰다. 부산 영도구는 30년 넘게 자매도시로 지낸 일본 쓰시마 시 축제 불참을 결정했다. 오는 8월 3일부터 4일까지 열리는 2019 쓰시마 이즈하라랑 축제에 영도구 대표단 파견 계획을 취소한 것이다. 김철훈 영도구청장은 본인 페이스북에 “일본의 최근 행태를 보며 분노를 감출 수 없다”며 “지금의 국민적 정서는 물론 우리 구의 현재 감정으로는 도저히 쓰시마를 방문할 생각이 없어 방문 일정을 취소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정노 부산시 기획담당관은 “부산은 일본과 지정학적으로 가장 인접한 지역으로 다른 시·도 대비 일본 수출입 비중이 높은 데다 자매·우호 협력 도시를 중심으로 다양한 행정·문화교류를 지속해오고 있지만, 부당한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단호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