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합참 "NLL 넘은 북 목선 예인 후 조사중…군 부업선 추정"

[앵커]



어젯(27일)밤 북한의 목선 한 척이 동해 북방한계선, NLL을 넘어왔습니다. 우리 군은 목선을 돌려보내지 않고, 예인 조치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군이 운영하는 부업선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조익신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밤 10시 15분쯤 동해 북방한계선, NLL 인근 지역에서 수상한 배 한 척이 군 레이더에 잡혔습니다.



NLL 인근 북측 지역에 멈춰 서 있던 배는 점점 남쪽으로 이동하더니, 11시 20분쯤 NLL을 넘었습니다.



군은 즉각 함정을 출동시켰습니다.



발견된 배는 길이 10m 정도의 소형 목선으로, 어창에는 오징어가 실려 있었습니다.



선원은 모두 3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한 명은 군복을 입고 있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배에 적힌 선명으로 볼 때 북한 군에서 운영하는 어선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목선을 강원도 양양 군항으로 예인했습니다.



선원들은 관계기관의 합동정보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합참은 선원들이 "항로 착오로 NLL을 넘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합참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어선이 엔진을 키고 정남쪽으로 이동했다는 점, 오징어 성어기가 끝나 해당 목선 인근에 다른 선박들은 없었다는 점 등에서 추가로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겁니다.



군이 NLL 인근에서 북한 목선을 예인 조치한 건 이례적입니다.



최근 두달 사이에만 380여척에 이르는 북한 어선이 NLL을 넘어 불법 조업을 하다 적발됐지만, 단순 월선으로 보고 퇴거 조치로 대응해왔습니다.

JTBC 핫클릭

작은 목선으로 수백㎞, 영해 위 3일 머물러…남는 의문점들 '경계 실패' 군 당국, 설명도 앞뒤 달라…사건 축소 의혹 군, 북 목선 '경계 실패' 인정했지만…'삼척항 인근' 해명은? [앵커브리핑] "휴대폰 좀 빌려주십시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