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유플 4만원대 5G 요금제 발표…저가 요금제 경쟁 신호탄

 LG유플러스가 4만원대 5G 요금제를 발표하면서 저가 요금제 경쟁의 신호탄을 쐈다. 국내에서 5G 요금제로 4만원대 요금제가 출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요금제에 가입해 선택약정 할인을 받을 경우 월 3만 원대(3만 3750원)까지 5G 요금 부담이 낮아지게 된다. 
 
 LG유플러스는 28일 “업계 최초로 청소년과 시니어를 위한 5G 요금제 2종과 가족공유 전용 요금제 1종 등 총 3종의 신규 5G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설된 ‘5G 라이트 청소년’과 ‘5G 라이트 시니어’는 월 4만5000원(세금포함)에 월 8GB의 데이터를 제공하며, 데이터 소진 후 1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5G 라이트 청소년’은 만 4세 이상 18세 이하, ‘5G 라이트 시니어’는 만 65세 이상이면 가입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28일 업계 최초로 청소년과 시니어를 위한 5G 요금제 2종과 가족공유 전용 요금제 1종 등 총 3종의 신규 5G 요금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28일 업계 최초로 청소년과 시니어를 위한 5G 요금제 2종과 가족공유 전용 요금제 1종 등 총 3종의 신규 5G 요금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 LG유플러스]

이동통신사 3사의 기존 5G 요금제는 5만원대가 가장 저렴했다. 월 5만5000원에 SK텔레콤ㆍLG유플러스가 월 9GB(소진 후 1Mbs), KT가 8GB(소진 후 1Mbps)를 제공했다. LG유플러스의 ‘5G 라이트 청소년’과 ‘5G 라이트 시니어’ 두 요금제는 기존 5만원대 요금제와 기본 데이터 제공량에서 큰 차이가 없으면서 가격을 낮췄다는 데 의의가 있다.  
  
 LG유플러스는 여기에 가족 공유 전용 요금제인 ‘5G 슈퍼 플래티넘’ 요금제도 신설했다. 월정액 11만5000원(세금 포함, 선택 약정 할인가 86250원)에 월 350GB를 제공하며, 데이터 소진 후 10Mbps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한다. 올 연말까지 가입한 고객은 24개월간 5G 데이터를 속도 제한 없이 완전 무제한으로 쓸 수 있다. 여기에 가족 중 1명이 ‘5G 슈퍼 플래티넘’에 가입할 경우, ‘5G 라이트 청소년’과 ‘5g 라이트 시니어’를 이용하는 구성원에게 월 50GB의 데이터를 나눠 줄 수 있다.  
 
 박종욱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룹장 전무는 “청소년과 시니어 전용 요금제를 통해 5G 서비스의 이용 부담을 낮출 수 있고, 가족 공유 혜택을 통해 가계 전체 통신비 부담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보조금 경쟁보단 요금제와 서비스를 통한 경쟁을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반기 5G 저가 요금제 경쟁 신호탄
 LG유플러스의 저가 요금제 출시로 하반기 요금제 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KT 관계자는 “5G 단말 출시와 5G 이용자 확대 추세, 시장 변화 등을 면밀히 분석해 합리적인 상품 출시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도 “5G 대중화 수준과 5G 스마트 폰의 종류 확대 등을 고려해 적절한 시점에 5G 요금제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