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이번엔 설욕할까...8월 1일 쿠어스필드 재등판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투수들의 무덤' 쿠어스필드에 다시 등판한다.
 
다저스 투수 류현진. [EPA=연합뉴스]

다저스 투수 류현진. [EPA=연합뉴스]

28일(한국시간) 다저스 구단이 밝힌 콜로라도 로키스와 벌이는 원정 3연전 선발 등판 순서에 따르면, 류현진은 8월 1일 오전 4시 10분 3연전 마지막 경기에 등판한다. 
 
류현진은 올해 쿠어스필드에서 한 경기를 치렀는데, 최악의 투구를 펼쳤다. 지난 6월 29일 콜로라도 원정 경기에서 4이닝 동안 홈런 3방 포함 안타 9개를 맞고 7실점 해 패배를 안았다. 직전까지 1.27였던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83으로 급등했다.
 
류현진은 이번 경기에서 설욕하겠다는 각오다. 류현진은 후반기 3경기에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펼치며 1승을 추가했다. 올 시즌 그의 성적은 11승(2패), 평균자책점 1.74로 여전히 준수하다. 
 
그러나 쿠어스필드는 여전히 만만한 곳이 아니다. 콜로라도에 위치한 쿠어스 필드는 해발 1600m 고지대에 있는 타자 친화적인 구장이다. 고도가 높아질수록 기압이 낮아져 공에 대한 공기 저항이 줄어들고, 평지에 위치한 다른 구장에 비해 타구가 10% 정도 더 멀리 나간다.  
 
류현진은 쿠어스필드에서 한 번만 승리를 거뒀다. 지난 2014년 6월 7일 6이닝 2실점 투구로 승리투수가 됐다. 이후 올해까지 쿠어스필드에서 4번 등판했는데 모두 5이닝을 못 넘기고 모조리 패배를 당했다. 쿠어스필드에서 통산 성적은 1승 4패, 평균자책점 9.15이다.
 
콜로라도에는 류현진이 제일 까다롭게 여기는 타자 놀런 에러나도가 있다. 지난 6월 29일 경기에서도 에러나도에게 홈런과 2루타를 맞았다. 에러나도는 류현진을 상대로 통산 23타수 14안타(타율 0.609)에 홈런과 2루타 4방씩을 쳐 10타점을 올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