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답례품 감귤 200t…北 내부문서는 "괴뢰가 보낸 전리품"

 북한 당국이 지난해 11월 치안기관 등을 상대로 작성한 내부문서에서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보낸 제주도 감귤 200t에 대해 "괴뢰가 보내온 감귤은 전리품"이라고 설명했다고 28일 일본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공군이 제주국제공항에서 수송기에 북한에 보낼 제주 감귤을 싣고 있다.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이라며 "귤은 모두 200톤으로 10kg 들이 상자 2만개에 담겼다"고 말했다.[뉴스1]

지난해 11월 공군이 제주국제공항에서 수송기에 북한에 보낼 제주 감귤을 싣고 있다.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이라며 "귤은 모두 200톤으로 10kg 들이 상자 2만개에 담겼다"고 말했다.[뉴스1]

 

도쿄신문 "北 치안기관 상대 내부 문서 입수"
"미 제국주의, 제재해제 할 리 없어"결속 강조

도쿄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시와 조선노동당의 방침 등을 치안기관에 주지시키기위해 작성된 내부 문서를 입수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지난해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때 김 위원장은 송이버섯 2t을 한국에 보냈고, 한국 정부는 (11월에 보낸)제주 감귤이 ‘그에 대한 답례’라고 설명했다"며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남측 동포의 뜨거운 마음을 담은 선물'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보도했지만, 내부문서엔 대외적인 설명과 달랐고, 한국이라는 '적'에게서 빼앗은 것이라고 선전했다”고 전했다.
 
도쿄신문이 입수한 내부문서엔 ‘강연과 정치사업자료/적의 제재해제에 대한 조금의 기대도 품지 말라’는 제목이 달려있었다.  
 
12페이지 분량으로 도쿄신문은 “치안기관인 인민보안성과 무장경찰, 조선인민내부군 등을 대상으로 만든 자료”라고 전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문서엔 감귤 관련 내용외에 "미 제국주의가 존재하는 한 우리나라(북한)에 대한 제재해제는 있을리가 없다", "트럼프놈을 비롯한 미국의 거물들은 기회가 있을때마다 우리가 핵만 포기하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제한이 없다고 흔들어대고 있다. 우리를 완전히 말살하려는 적의 본심은 절대로 바뀌지 않는다","적과의 대화나 교류에 얽매이지 말고 날카롭게 관찰해 대처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18일 평양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18일 평양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도쿄신문은 "문서엔 ‘괴뢰’,‘미제’,‘트럼프놈’ 등 북한의 미디어에선 이미 사라진 호칭이 등장했으며, 이는 '미국과 한국을 믿어선 안된다'는 경고였다"고 했다. 또 "문서가 작성된 지난해 11월은 (싱가포르)첫 북·미정상회담으로부터 약 5개월이 지났지만 양측 (실무)협상에 진전이 없었던 시기"라며 "체제가 흔들리는 걸 극도로 경계하는 모습이 나타나 있다"고 분석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