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8일 새벽부터 서울 등 중부지방 150㎜ 폭우…밤에 그칠 듯

27일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전북 순창군 순창읍 양지천 둔치주차장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전북도 제공=연합뉴스]

27일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전북 순창군 순창읍 양지천 둔치주차장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전북도 제공=연합뉴스]

휴일인 28일 새벽부터 낮 사이 중부지방에 1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 따라 마지막 장맛비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7일 오후 5시 현재 전북 정읍시 상평동에는 이날 하루 129.7㎜의 폭우가 쏟아졌고, 전북 순창군 순창읍에는 109.5㎜, 제주도 한라산 삼각봉에는 101.5㎜의 많은 비가 내렸다. 
27일 정오쯤 전북 진안군 진안읍 구량천에서 119 구조대가 폭우에 고립됐던 피서객 11명을 구조하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27일 정오쯤 전북 진안군 진안읍 구량천에서 119 구조대가 폭우에 고립됐던 피서객 11명을 구조하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또 일요일인 28일에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에 따라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과 전북 북부, 경북 북부에는 장맛비가 내리다가 전북 북부와 경북 북부는 아침에 그치겠고, 중부지방도 밤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충북과 남부내륙에는 오후에 대기 불안정 때문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활성화된 장마전선이 북상함에 따라 중부지방은 28일 새벽부터 낮까지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와 150㎜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말했다.
호우 예비 특보. 기상청은 28일 새벽에 중부지방에 호우특보 발효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자료 기상청]

호우 예비 특보. 기상청은 28일 새벽에 중부지방에 호우특보 발효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자료 기상청]

특히 서울과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북부에는 28일 새벽에 호우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부지방은 지난 24일부터 이미 100~200㎜가량의 매우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앞으로 내리는 비까지 더해져 산사태나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4일 이후 충남 예산군 덕산면에는 183.5㎜의 많은 비가 내렸고,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174.5㎜, 인천 강화군과 강원도 인제군 향로봉 175㎜, 충남 천안 146.9㎜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27일 저녁부터 28일 밤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 서해 5도 50~100㎜ (많은 곳 150㎜ 이상) ▶강원 영동, 경북 내륙 20~60㎜ ▶전북, 경북 동해안, 전남 동부, 경남 서부 내륙, 제주도 산지 5~40㎜ 등이다.
충북과 남부 내륙 곳곳에서는 28일 오후 5~40㎜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월요일 29일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다.
 

정마전선 북상으로 영남엔 폭염

주말인 27일 강원도 평창군 대화면에서 열리고 있는 '2019 평창 더위사냥 축제장'에서 어린이들이 무더위를 피해 바닥 분수의 물줄기를 맞고 있다. [뉴스1]

주말인 27일 강원도 평창군 대화면에서 열리고 있는 '2019 평창 더위사냥 축제장'에서 어린이들이 무더위를 피해 바닥 분수의 물줄기를 맞고 있다. [뉴스1]

장마가 소강상태를 보인 27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3.4도, 춘천 33.7도, 수원 33.2도, 포항 33도 등을 기록했다.
 
폭염 특보가 발표된 영남 지역에는 28일에도 낮 기온이 33도 이상, 그 밖의 남부지방과 충청도, 강원 동해안에도 31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28일 오전 10시 이후 폭염주의보 발효 지역. [자료 기상청]

28일 오전 10시 이후 폭염주의보 발효 지역. [자료 기상청]

28일에는 장마전선이 북한으로 북상하면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낮 기온이 차차 오르면서 무더워지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