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악성종양에 은퇴 생각도"…'너는내운명' 신동미 19년 배우 인생史



신동미가 강연을 통해 자신의 배우 인생사를 공개한다.
 
29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최근 시사 교양 프로그램 ‘세상을 바꾸는 시간’의 강연자로 서게 된 신동미의 모습이 전해진다.
 
각 분야의 명사들이 본인의 인생 경험을 바탕으로 뜻깊은 이야기를 전하는 강연 프로그램인 만큼, 신동미 또한 자신의 19년 배우 인생을 가감 없이 털어놨다.
 
"주연급 캐릭터였던 '간분실' 역할을 맡기까지 18년이 걸렸다"며 포문을 연 신동미는 누구보다 길었던 무명시절의 서러움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또 신동미는 "악성종양이 발견되는 등 반복된 악재로 불과 1년 전 배우를 그만두려 했다"고 전해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부모에게도 말하지 못했다는 그녀의 아픔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강연을 준비하며 힘들었던 시기를 떠올리던 신동미는 "풍상 씨, 유준상 선배님은 내 평생의 은인이다"며 유준상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그녀는 힘들었던 시기 ‘왜 그래 풍상 씨’라는 작품을 만났고, 유준상이 슬럼프를 겪고 있던 신동미에게 버팀목이 되어주었던 것.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배우 신동미'의 파란만장 인생 스토리는 '너는 내 운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