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용진 “北 대놓고 협박, 속에서 천불…김정은 선 지키시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변선구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변선구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경고성 발언을 한 데 대해 “대놓고 우리 대통령을 비난하고 나선 것이고, 아예 우리 국민 면전에 미사일을 을러대며 협박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북한의 미사일 실험과 대남 협박성 경고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을 글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솔직히 화나고 어이가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4월에 김정은 위원장이 ‘오지랖 떨지마라’고 문 대통령을 겨냥한 뒤 최근엔 북한 외무성 국장 따위가 비난을 쏟아냈다”며 “이번에 다시 김 위원장이 나서 이런 태도를 보이니 속에서 천불이 난다”고 말했다.
 
특히 “외교·안보 차원에서 우리 당국자들이 참는 것 같아 저라도 한마디를 해야겠다”며 “(이런 발언은) 평화를 위해 인내하고 또 인내하는 우리 국민과 정부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몰상식한 짓”이라고 직격했다.
 
또 “우리 대통령에 대한 모욕은 대한민국에 대한 모욕”이라며 “김 위원장과 북한 당국자들에게 분명히 경고한다. 그건 돌이킬 수 없는 외교적 실수다. 선을 지키라”고 밝혔다.
 
북한이 미사일 발사 명분으로 내세운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도 “자신들(북한)의 미사일 발사 실험과 잠수함 개발 등은 자위적 행위고, 대한민국이 신형무기를 사들여 오고 군사훈련을 강화하는 것은 자멸적 행위냐”며 “우리 국민을 바보로 아는 해괴한 논법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인내에 다시는 막말과 협박을 하지 말아달라. 대한민국은 결코 약한 나라가 아니고 국민들은 겁쟁이가 아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