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선발투수 역할은 했다. 슈어저 의식 안 해"

눈앞에서 승리를 놓친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선발 투수 역할은 한 것 같다"고 아쉬움을 달랬다.
 

피칭을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돌아가는 류현진. [AP=연합뉴스]

피칭을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돌아가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6과 3분의 2이닝 1실점으로 잘 막았으나 시즌 12승, 한-미 통산 150승을 거두지 못했다. 1-1이던 7회 2사에서 마운드를 떠났다. 평균자책점은 1.74로 낮췄다.
 
류현진은 경기 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오늘 투구 내용이) 완벽하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 이런 경기도 당연히 있을 수 있고 선발투수라면 본인이 잘 끌고 나가야 한다. 투구 이닝 등을 보면 선발투수가 할 수 있는 것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현진이 7회 2사 1,2루에서 물러났기 때문에 자칫 패전투수가 될 수도 있었다. 그러나 불펜투수 조 켈리가 이닝을 잘 마무리해서 다저스는 4-2 승리를 거뒀다. 류현진은 이 점에 만족했다.
 
상대팀 워싱턴에는 류현진의 사이영상 경쟁자 맥스 슈어저가 있다. 슈어저는 전날 부상 복귀 전에서 5이닝 3실점으로 부진했다. 상대 더그아웃에 있는 슈어저를 의식했느냐는 질문에 류현진은 "전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류현진의 사이영상 수상을 응원하는 현지 팬들. [AP=연합뉴스]

류현진의 사이영상 수상을 응원하는 현지 팬들. [AP=연합뉴스]

현재 로테이션이라면 류현진은 8월 1일 콜로라도와의 원정 경기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류현진에게도, 메이저리그 투수 모두에게도 악명 높은 쿠어스 필드 마운드에 오른다. 류현진은 "열심히 준비하겠다. 거기서 승리 투수를 한 적도 있고, 안 좋았다고만 생각하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