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릴레오 시즌1 막방…유시민 “광고 수입 많은 이유 알고보니…”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27일 “남자가 60이 다 돼서 바뀌는 것 봤나”며 “성공적으로 감추면 바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방송이 재미없다’는 지적에 “광고 수입은 많다”며 “틀어놓고 자서 광고를 끝까지 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시즌2엔 공동MC 도입 예고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유시민의 알릴레오’ 시즌 1 마지막 방송에서 ‘독기가 사라졌는데 착해진 것인가 연륜이 쌓인 것인가’라는 박지훈 변호사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유 이사장은 다만 “실제 어떤 사람의 인격이나 개성, 성격이 있기는 하지만 우리가 그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라며 “직접 보이지 않으니 밖으로 드러나는 것을 보고 알게 되는데, 성공적으로 가짜로 드러내면 속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불가지론에 빠지게 된다. 그 사람에 대해서 알 수 없다”며 “따라서 이 질문은 누구에게도 안 하는 것이 좋다. 어차피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유 이사장은 개그맨 황현희 씨가 ‘대선에 나오실 것인지 궁금하다’고 묻자 “황현희 씨가 나를 안 믿는구나. 이런 질문을 하는 것을 보니까”라고 답하기도 했다.
 
그는 “여러 차례, 여러 장소에서 얘기했는데 못 믿나 보다”라며 “인간적인 불신이 있어서 공동 MC는 안 되겠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정계 복귀설을 거듭 일축한 것이다.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와 공동으로 녹화한 이날 방송은 유 이사장이 오는 9월 하순 선보일 알릴레오 시즌 2에서 협업할 공동 MC 후보를 면접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박 변호사와 황씨 외에도 조수진 변호사가 출연했다.
 
유 이사장은 공동 MC 도입에 대해 “때로는 제가 MC 위치를 벗어나서 무엇인가 주장할 수 있는 공간의 자유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 ‘알릴레오가 수면제 방송이라 불릴 정도로 재미가 없어 공동 MC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보는 사람도 많지 않은데 광고료 수입이 왜 이렇게 많지 했다”며 “틀어놓고 자니까 광고를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보는 것으로 카운트되기 때문인가보다”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내년 총선 국면이 본격화하는 추석 직후 알릴레오 시즌 2를 개시할 계획이다.
 
유 이사장은 앞서 지난 5월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총선이 다가오면 알릴레오에서 총선 특집 방송을 꾸준히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