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배노조 “이언주는 국민유해상품…반품할 수 없음에 분노”

이언주 무소속 의원. [뉴스1]

이언주 무소속 의원. [뉴스1]

 
‘유니클로 배송중단’ 선언을 ‘폭력적 파쇼적 권리침해’라고 주장한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대해 택배노조가 “‘국민유해상품’ 이 의원을 반품시킬 수 없는 것이 분노스럽다”며 맞받아쳤다.
 
전국택배연대노조, 전국택배노조가 모인 택배노동자기본권쟁취투쟁본부는 26일 페이스북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국민이 아닌 일본을 대변하고 노동자를 혐오하는 이 의원은 지금 당장 대한민국 국회의원직을 그만두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하기 싫으면 그만두라는 말은 오히려 국민이 이 의원에게 하고 싶은 말”이라면서 “이 의원은 어느 나라 정치인인가”라고 지적했다.
 
또 “우리는 이 의원의 발언을 듣고 흡사 친일 부역을 강요받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면서 “택배노동자들의 반일 불매운동 동참은 국민의 한사람으로써 양심에 따른 지극히 정당한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택배노동조합 페이스북 캡처]

[전국택배노동조합 페이스북 캡처]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4일 택배노조의 유니클로 배송중단 선언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민노총은 경찰과 회사에 대한 폭력에 더해 이제는 불특정 소비자들에 대한 폭력적 파쇼적 권리침해를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다른 소비자들의 선택권과 경제적 자유를 왜 짓밟는 것이냐”며 “일을 하기 싫으면 그만두고 다른 사람들이라도 일하게 두라”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