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12승 날렸지만 평균자책점 낮춰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시즌 12승 달성에 실패했지만 평균자책점을 1.76에서 1.74로 낮췄다.
 
27일 워싱턴전에서 역투한 류현진. [AP=연합뉴스]

27일 워싱턴전에서 역투한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내셔널스파크에서 벌어지는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류현진은 6이닝을 무실점 호투했지만 1-0 앞섰던 7회 말 1실점했다. 무사 1·2루에서 헤라르도 파라의 번트 타구를 3루수 저스틴 터너가 처리하지 못하면서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애덤 이튼과 11구까지 가는 접전을 벌이다 좌전안타를 맞고 1-1 동점을 내줬다. 결국 불펜투수 조 켈리와 교체됐다.
 
류현진은 앞서 여러 차례 실점 위기를 넘겼다. 2회말 2사 1·2루, 4회말 무사 1·2루, 6회말 2사 1·2루 상황에서 무실점 처리했다. 위기일수록 강속구와 커브를 적절히 섞었다. 하지만 7회도 무사만루까지 몰린 상황에서 선방했지만 1점을 내주고 말았다.
 
2019년 사이영상 수상을 기대하며 류현진에게 환호하는 팬들. [AP= 연합뉴스]

2019년 사이영상 수상을 기대하며 류현진에게 환호하는 팬들. [AP= 연합뉴스]

7회 류현진이 내보낸 주자가 2명이나 있었다. 상황에 따라 패전 위기에도 몰렸지만 켈리가 실점하지 않았다. 6과 3분의 2이닝 동안 8피안타 1볼넷 1실점을 기록한 류현진은메이저리그 전체에서 유일하게 1점대 평균자책점(1.74)을 기록했다.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2위 루이스 카스티요(2.36), 3위 워싱턴의 에이스인 맥스 슈어저(2.41)와 격차가 더 커졌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